"젊은 표심 잡자"…청년주택·반값 등록금 등 여야 청년 공약은
"젊은 표심 잡자"…청년주택·반값 등록금 등 여야 청년 공약은
  • JBC까
  • 승인 2020.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청년·교육 분야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2020.3.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면서 청년층 표심을 공략하기 위한 여야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등록된 주요 정당의 공약에 따르면 각 정당은 청년 주거안정, 일자리 관련 공약 등을 내놓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청년·신혼부부의 주거 문제 해결과 반값등록금을 대표적인 공약으로 내놨다.

청년벤처타운과 신혼부부 특화단지를 연계한 맞춤형 도시를 조성하고 이들을 위한 주택 5만호 공급에 나서겠다고 했다. 또 구도심 재생사업과 서울 용산 코레일 부지 등 국·공유지를 연계해 이들을 위한 주택의 신규 공급을 약속했다. 금융 측면에서도 청년·신혼 전용 수익공유형 모기지 대출 제공을 공약했다.

또한 Δ국립대 집중 지원 및 반값등록금으로 지역균형 발전 육성 Δ저소득층 국가장학금 지급단가 확대 Δ학자금 대출 이용대상 확대 및 금리 인하·전환대출 적용 등을 내세웠다.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월 14일 서울 종로구 종각역 태양의 정원에 마련된 문화 마켓 '종로청년숲'에서 청년 사업가와 대화를 하고 있다. 2020.2.1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미래통합당은 일자리 확대를 청년 정책으로 내세웠으며, '조국 방지법'도 청년 공약의 하나로 강조했다.

통합당은 법인세 인하를 통한 투자 활성화 및 기업 R&D 투자 촉진 등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하겠다고 공약했다. 또 혼인·이사·장례 비용에 대한 세액공제도 신설해 부담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입시 비리 의혹을 겨냥해 입시 비리 근절 및 채용 청탁·고용 세습을 방지하겠다고도 했다. 이외에도 청년·신인 예술인들을 위한 '문화 마켓' '예술인 문화거리' 조성, '예술작품 은행' 설립 등을 약속했으며, 신혼부부 주거를 위한 청약제도 개선도 공약했다.

민생당의 청년 공약은 민주당과 유사했다.

민생당은 임대주택 공급 확대 및 전세자금 대출 지원을 강화해 청년가구의 주거복지 확대 공약을 제시했다. 또 국·공립 대학에 대한 무상등록금을 추진하고, 학자금 대출을 전면 무이자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민생당도 '조국 사태'를 겨냥한 듯 '불법적인 고용세습 금지'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청년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구직자 인권 침해 문제도 금지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청년 지지층이 다수인 정의당은 '청년기초자산제'가 가장 두드러지는 공약이다. 모든 청년에게 3000만 원, 양육시설퇴소 아동 및 소년소녀 가장에게는 5000만 원을 지급하는 공약을 내놓았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지난달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비례대표 후보자 선출보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3.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정의당은 Δ청년 부채 부담 경감 Δ월세 거주 청년에 20만원 주거수당 지급 Δ고위공직자 자녀의 입시비리 전수조사 Δ군인 청년에 병사월급 100만 원 보장 Δ학력학벌 차별금지법 등을 내놨다.

또 직업계 고등학교 학생이 첫 월급을 받을 때는 250만 원 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국공립 대학교 외에도 사립 전문대의 무상교육을 약속했다. 선거권 연령 하향과 관련해서 청소년의 권리 보장도 공약했다.

안철수 대표의 국민의당 역시 범보수 진영 야당인 만큼 '조국 사태'를 겨냥, 로스쿨·의전원 폐지와 사법시험 부할을 내세웠다.

국민의당은 이외에도 Δ열정 페이 근절 Δ신혼부부 공공임대 주택 무료제공 Δ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및 민간 어린이집 공영제 시행 Δ신혼부부에 메트로하우징 제공 등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