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이 진상규명…'2차 가해' 차단 총력(종합)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이 진상규명…'2차 가해' 차단 총력(종합)
  • JBC뉴스
  • 승인 2020.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 발인이 엄수된 지난 13일 경남 창녕군 박 시장 생가에서 영정사진이 장지로 이동하고 있다. 2020.7.13/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최현만 기자 = 서울시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폭력 혐의 피소와 관련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피해를 호소한 직원에 대해서는 '2차 가해'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설명했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15일 오전 서울시청 2층 브리핑실에서 열린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 발표' 브리핑에서 "여성단체와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다"며 "조사단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박 전 시장으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직원에 대한 지원 대책도 아울러 밝혔다.

황 대변인은 "피해를 호소한 직원의 고통과 아픔에 공감한다. 가능한 모든 조치를 통해 피해 호소 직원과 함께하고자 한다"며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피해 호소 직원에 대한 '2차 가해'가 확인되면 엄중 문책한다는 계획이다.

황 대변인은 "서울시는 피해호소 직원의 신상을 보호하고 조직 내에서 신상공개 및 유포, 인신공격 등이 이뤄지지 않도록 공문 시행 조치를 한 바 있다"며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시는 피해 호소 직원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실효적이고 충분한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전문가의 다양한 자문을 거쳐 상담과 정신적 치료 등의 지원, 심신 및 정서회복을 위한 치료회복 프로그램 지원과 주거안전 지원 등 제반 사항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박 전 시장의 궐위로 인한 '시정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황 대변인은 "시장 궐위라는 초유의 사태 속에 직원들이 직면한 혼란과 상처를 치유하고 흔들림 없이 업무에 매진할 수 있도록 조직 안정화에도 힘쓰겠다"며 "권한대행과 시 간부를 중심으로 내부 소통을 강화해 직원 간 신뢰와 협력이라는 시정운영 동력을 확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