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당 대표로서 통절한 사과…서울시, 사건 철저히 밝혀야"(종합)
이해찬 "당 대표로서 통절한 사과…서울시, 사건 철저히 밝혀야"(종합)
  • JBC뉴스
  • 승인 2020.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열리는 가운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조사를 하고 있다. 2020.7.13/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한재준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 "당 대표로서 참담하며 다시한번 통절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당 대표로서 공개석상에서 직접 사과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 13일 강훈식 당 수석대변인을 통해 '대리 사과'를 한 지는 이틀만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시장 사건과 관련 "국민께 실망을 드리고 행정공백이 발생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피해 호소인이 겪으시는 고통에 깊은 위로를 드린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우리 당 광역단체장 두분(오거돈 전 부산시장·박원순 서울시장)이 임기 내 사임해 국민께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 "대표로서 다시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 사안도 마찬가지로 피해자 입장에서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당으로서는 아시다시피 고인의 부재로 인해 현실적으로 진상조사가 어렵다는 점을 이해해달라"면서 "피해 호소인의 뜻에 따라 서울시가 사건 경위를 철저히 밝혀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피해 호소인에 대한 근거없는 비난을 멈추고 당사자의 고통을 정쟁과 여론몰이 수단으로 활용하지 말아달라"촉구했다.

당 차원에서는 "당 소속 공직자의 부적절 행동을 차단하고 기강을 세울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당 구성원을 대상으로 성인지 교육을 강화할 수 있도록 당규를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15일)이 법정출범시한인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대해 "법정기일이지만 공수처 추천위가 구성조차 안됐다"면서 "공수처는 권력기관을 포함해 공직자의 부정부패를 조사하고 기소하기 위한 기관으로, 권력기관 개혁과 도덕성 확립에 큰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야당 책임론도 제기했다. 이 대표는 "공수처를 출범시켜야 하는 국회가 의무를 다하지 않고 있다"며 "공직자인 야당 국회의원들이 (공수처 출범을)막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13일 민주당이 선정한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장성근 변호사가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진 조주빈씨의 공범을 변호한 사실이 알려지며 사임하는 등 논란이 일었지만,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는 이에 대한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