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신좌파와 적극 연대" 정의 "혐오장사해온 사람, 불쾌하다"(종합)
하태경 "신좌파와 적극 연대" 정의 "혐오장사해온 사람, 불쾌하다"(종합)
  • JBC뉴스
  • 승인 2020.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31일 여당의 입법 속도전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정의당과 연대 가능성을 언급하자 정의당이 발끈하고 나섰다.

김종대 정의당 전 의원은 정의당의 원내교섭단체 꿈을 앗아간 통합당의 연동형비례대표제 무력화 행보를 거론하며 '연대'라는 표현에 거부감을 드러냈다. 정의당은 논평을 통해 하 의원의 평소 성인지 감수성을 문제 삼으며 "연대에 관심 없다"고 했다.

하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정의당과도 더 적극적으로 연대할 필요가 있다"며 "당연히 공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에 서울시장 사건 때 보면 (정의당) 신진 정치인들은 통합당 인식과 거의 차이가 없었다"며 "신좌파가 훨씬 도그마에 덜 빠져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에 정의당은 이용하고 활용하는 대상"이라며 "자기들 필요할 때만 이용해 먹고 안 그러면 내팽개친다"고 했다.

하 의원은 "정의당이 더 커지기 위해서는 보수당 의원이 얘기한다고 무조건 배척하는 (것은 안 된다)"며 "정의당에 도움이 되는 이야기, 쓴 약으로 받아들여 달라"고 말했다.

같은 라디오에 뒤이어 출연한 정의당 한반도평화본부장인 김종대 전 의원은 "아무리 민주당 비판한다고 해서 수구 세력한테 어떻게 길을 열어주냐"며 "말도 안 된다"고 일축했다.

이어 "(통합당은) 정의당 두들겨 패고 선거법을 이상한 법으로 만들어놓은 당"이라며 "우연히 같은 얘기할 수도 있는 거지 연대나 공조라는 말을 쓰는 게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통합당하고 함께하고 안 하고 문제가 아니라 입법기관의 본연의 기능을 유지하느냐 마느냐의 문제"라며 "저희는 급과속의 위험성을 계속 지적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의당은 하 의원의 '서울시장 사건에 대해 통합당과 정의당의 인식 차이가 없다'는 발언을 지적하기도 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성인지적인 관점의 DNA부터 다른 정치인이 연대라는 말을 일삼는 것에 대해 불쾌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하 의원은 여성들이 겪는 참혹한 현실을 정쟁의 도구를 일삼기 바빴으며 문제 해결에는 '관심 없음'을 내비쳐온 것이 전부"라고 비판했다.

이어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두고도 이때다 하며 여가부 해체를 외치기 급급했다"며 "성평등한 사회로 나아가는 시도에 저항하며 혐오로 장사해오는데 바빴던 하 의원의 연대 제안이 당황스럽기 그지없다"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게다가 이번 임대차 3법에 대해서도 정의당과 통합당은 전혀 다른 측면에서 민주당을 비판했다"며 "하 의원이 그동안 정쟁에 치중하시느라 너무 정책 공부를 안 하신 듯하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