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독재" 작심발언…결사항전 의지일까, 정치본색일까
윤석열 "독재" 작심발언…결사항전 의지일까, 정치본색일까
  • JBC뉴스
  • 승인 2020.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발언하고 있다.(대검찰청 제공) 2020.8.4/뉴스1


(서울=뉴스1) 이세현 기자 =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의 수사지휘에서 배제됐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한달여 만에 침묵을 깨고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 '권력형 비리에 당당히 맞서야 한다'며 작심발언을 내놓자 검찰 안팎의 파장이 상당히 커지고 있다.

법조계에서는 윤 총장이 외부적으로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고, 내부적으로는 사기가 떨어진 구성원을 추스르기 위해 이례적으로 강경한 메시지를 전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반면 정치권을 중심으로는 윤 총장 발언의 정치적 의미를 강조하면서 사실상 정치 본색을 드러낸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본인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야권의 대선 후보 선호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며 정치적 입지가 커지고 있다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4일 검찰 등에 따르면 윤 총장은 전날(3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에서 열린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우리 헌법 핵심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중시하는 것이 아니다"며 "이는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부정부패와 권력형 비리는 국민 모두가 잠재적 이해당사자와 피해자라는 점을 명심하고, 어떠한 경우에도 외면하지 않고 당당히 맞서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법집행 권한을 엄정하게 행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총장의 발언은 정치권의 사퇴압박에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검찰 출신 김종민 법무법인 동인 변호사는 "검찰독립의 의지를 분명히 밝히고, 헌법과 법치를 수호하는 검찰총장으로서 역할을 끝까지 하겠다는 의지표현"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끝까지 결사전 하겠다. 어떤 일이 있더라도 총장으로서 도리는 다 하겠다는 의미로도 읽힌다"고 했다.

사상 초유의 '검사 육탄전'이 벌어지는 등 검언유착 사건을 두고 내홍을 겪고 있는 검찰 내부를 향한 말도 나왔다.

윤 총장은 "검사가 하는 일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이 설득"이라며 "자신의 생각을 동료와 상급자에게 설득해 검찰 조직의 의사가 되게 하고, 법원을 설득하여 국가의 의사가 되게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 검사장은 "설득의 과정 이야기가 인상 깊었다"며 "현재 검찰조직에서 특히 중요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최근의 상황에 대한 심정이라기보다는 검사들이라면 당연히 간직해야 할 자세에 대해 언급한 것"이라며 "검찰이 현재 기소권과 수사권을 독점하는 막강한 권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더 엄중하고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취지인 것 같다"고 해석했다.

반면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권의 충견이 아닌 국민의 검찰을 만들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며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 칼잡이 윤석열의 귀환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윤 총장의 의지가 진심이 되려면 조국, 송철호, 윤미향, 라임, 옵티머스 등 살아있는 권력에 숨죽였던 수사를 다시 깨우고 되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야권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윤 총장의 여론조사 지지율은 날로 높아지고 있다.

4일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실시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조사에서 윤 총장은 13.8%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6월 조사에 비해 3.7%p 오른 수치다. 윤 총장의 지지율은 수도권과 PK·TK, 50대와 70세 이상, 보수층과 중도층, 가정주부·사무직·자영업·무직 직군에서 주로 상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