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이성윤 중앙지검장 남기고 윤석열 수족 전원교체(종합)
추미애, 이성윤 중앙지검장 남기고 윤석열 수족 전원교체(종합)
  • JBC뉴스
  • 승인 2020.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을 보좌하는 대검찰청 내 주요 보직 부장들 중 이정수 기획조정부장(26기)을 제외한 대부분의 검사장급 이상 부장들이 교체됐다. 주목됐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유임됐다.

법무부는 7일 대검찰청 검사급 이상 고위 간부 26명에 대한 신규 보임 및 전보 인사를 단행했다. 추미애 장관이 취임한 이후 지난 1월 단행된 대폭 물갈이 인사에 이은 두 번째 인사 태풍이다.

법무부는 사법연수원 24기인 조남관 법무부 검찰국장을 대검 차장으로, 장영수 서울서부지검장을 대구고검장으로 승진시켰다. 법무부는 "능력과 자질, 지휘 역량, 검찰 내외부의 신망 등을 종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27기)은 후임 법무부 검찰국장에 임명됐다. 구본선 대검 차장검사(23기)는 부산고검장에, 오인서 대구고검장은 수원고검장에 임명됐다. 관심을 모았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유임됐다.

법무부는 "현재 진행 중인 주요 현안 사건 처리 및 수사권 개혁에 따른 후속 작업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서울중앙지검장과 대검 기조부장 등을 유임시켰다"고 밝혔다.

사임을 한 김영대 서울고검장 후임으로는 조상철 수원고검장(23기)이 임명됐다. 서울고검은 한동훈 검사장과 '육탄전'을 벌인 정진웅(29기) 중앙지검 형사1부장에 대한 감찰을 진행 중이다.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를 지휘했던 서울중앙지검 이정현 1차장검사(27기)는 대검 공공수사부장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승계 의혹 수사 등을 지휘했던 신성식 3차장검사(27기)는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승진했다. 이철희 순천지청장(27)도 대검 과학수사부장으로 승진했다.

 

 

 

 

 

이성윤 신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이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열린 ‘제61대 서울중앙지검 검사장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마치고 단상을 내려오고 있다. 2020.1.13/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연수원 28기에서는 고경순 서울서부지검 차장검사가 대검 공판송무부장으로 승진했다. 고 차장검사는 추 장관과 한양대 법학과 동문으로 역대 4번째 여성검사장 자리를 꿰찼다. 김지용 수원지검 1차장검사도 서울고검 차장검사로 승진했다.

역시 28기인 이종근 서울남부지검 1차장검사는 대검 형사부장으로 승진했다. 이 차장검사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시절 법무부 산하 검찰개혁추진단 부단장을 지냈다.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감찰을 맡고 있는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의 배우자이기도 하다.

대검 내 주요 부장들은 대거 전보 조치됐다. 김관정 대검 형사부장(26기)은 서울동부지검장, 노정환 대검 공판송무부장(26기)은 청주지검장, 이수권 대검 인권부장(26기)은 울산지검장, 배용원 대검 공공수사부장(27기)은 전주지검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이주형 대검 과학수사부장(25기)은 윤석열 총장 장모의 소송 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의정부지검장으로 임명됐다. 박순철 의정부지검장(24기)은 라임자산운용 비리 의혹을 수사 지휘했던 송삼현 서울남부지검장이 떠난 자리를 이어 받는다.

문찬석 광주지검장(24기)은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에 임명됐다. 문 지검장은 지난 2월 대검에서 열린 전국지검장회의에서 윤 총장에 대한 이성윤 지검장의 '항명'을 공개 비판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노정연 전주지검장(25기)은 서울서부지검장, 고흥 울산지검장(24기)은 인천지검장, 문홍성 창원지검장(26기)은 수원지검장으로 전보됐다. 또 조재연 수원지검장(25기)은 대구지검장으로, 최경규 청주지검장(25기)은 창원지검장으로, 여환섭 대구지검장(24기)은 광주지검장으로 각각 자리를 옮긴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에 대해 "그동안 공석 내지 사직으로 발생한 대검검사급 이상 검사의 결원을 충원하고 그에 따른 후속 전보 조치를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에서 대전, 대구, 부산, 광주 등 고등검찰청 차장검사 4석과 대검 인권부장 1석 등 총 5석을 공석으로 유지했다. 검사장 직급 축소 방향을 유지하면서도 향후 수사권 개혁에 따른 형사사법시스템의 변화로 대검 인권부의 기능이 개편될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란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