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적 재해'…휴가 미룬 정 총리 피해현장 '동분서주'
'전국적 재해'…휴가 미룬 정 총리 피해현장 '동분서주'
  • JBC뉴스
  • 승인 2020.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후 전남 곡성군 오산면 성덕마을에서 전남 지역 수해 피해 주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지난 7일 오후 8시29분쯤 이 마을 주택 5채로 토사가 흘러내려 주민 5명이 숨졌다. 2020.8.9/뉴스1 © News1 한산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최은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전국적인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집중호우 상황을 챙기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9일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전날(8일) 온양천 제방유실로 큰 피해를 입은 충남 아산시 송악면 평촌리를 찾은 데 이어 이날 오전엔 영산강 홍수통제소와 전남 곡성 산사태 현장을 찾는 등 집중호우 피해 현장 점검에 나섰다.

당초 정 총리는 오는 11일부터 여름휴가를 사용할 예정이었지만, 최근 집중호우에 따른 재난 상황을 고려해 이를 무기한 연기한 상태다.

대신 정 총리는 정부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으로서, 당분간 집중호우 대응 및 피해 수습에 주력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 총리는 이달 들어 거의 매일 집중호우 관련 현장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지난 1일에는 대전 아파트 침수현장을 점검한 데 이어 Δ2일 서울 서초구 한강 홍수통제소 Δ3일 경기도 이천 모가면 서경저수지 Δ5일 충북 충주 수해 현장 Δ6일 춘천 의암댐 사고 현장 등이다.

이는 '현장에 답에 있다'는 평소 정 총리의 지론에 따른 것이라는 게 총리실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정 총리는 현장 행보를 통해 피해 상황 등을 직접 점검하고, 호우 피해를 입은 주민 및 이재민 등을 위로하는 한편, 현장에서 호우대응 및 피해 복구에 나서고 있는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정 총리는 그러나 의암댐 선박 사고 현장 등 '인재'에 의한 사고에 대해선 "정말 국민들께 부끄러워 낯을 못 들겠다. 앞으로는 이런 일 없게 단단히 노력해야 한다"고 강도 높게 질책하는 등 ‘군기’를 다잡는 역할도 마다하지 않고 있다.

또한 정 총리는 집중호우 피해가 과거에 비해 커진 것에 주목, "지구 온난화로 복구 기준 재설계 등을 국가적인 차원에서 검토하겠다"고 밝히는 등 앞으로의 집중호우 대응책 마련에도 고민하고 있다는 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와 별도로 정 총리는 일반 직원들이 윗선의 눈치를 보느라 휴가를 가지 못하는 상황을 우려해 "호우 상황과 업무적 관계가 없는 경우 반드시 휴가를 가라"고 내부에 재차 독려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