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이낙연 연설 이례적 호평…"울림 있는 연설·리더의 모습"(종합)
야, 이낙연 연설 이례적 호평…"울림 있는 연설·리더의 모습"(종합)
  • JBC뉴스
  • 승인 2020.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2회국회(정기회) 제2차 본회의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2020.9.7/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유경선 기자 = "당신이 있어 내가 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우분투(ubuntu)'를 외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호평했다. 우분투는 아프리카 반투족의 말로 '당신이 있어 내가 있다'는 뜻으로 이 대표가 7일 국회 본회의 연설에서 소개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 대표가 교섭단체대표 연설에서 우분투를 말했다. 야당이 있어야 여당이 있고, 국회가 있어야 정부가 바로 선다는 취지로 이해한다"며 "대환영이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협치의 작은 걸음이 시작됐다. 이참에 공수처의 무리한 추진도 접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며 "국회 개원 101일 만에 비로소 책임 있는 연설이었다. 공감하며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이 있어 여당이 있다는 말이 이번 정기국회에서는 현실화되길 바란다. 진짜 협치를 부탁드린다"라며 "코로나19와 태풍에 고군분투하는 국민에게 힘이 되는 우분투의 정치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다만 배 대변인은 "방역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정치적 성과를 말하기에는 이른 것 같다. 방역의 공든탑이 무너진 책임은 정부·여당이 겸허히 수용하면 어떨까 한다"며 "경제적 고난과 양극화를 걱정하셨는데 지금 정부·여당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낙연 대표의 '협치 민주당'을 기대한다. 새로운 집권여당 대표다운 중후하고 울림 있는 연설"이라며 "모든 국민이 코로나19 이전 소소한 일상의 추억을 그리워하며 제자리로 돌아오길 기다리고 있다. 국민을 먼저 도와야 한다는 여당 대표 말에 국민의힘도 뜻을 같이한다"고 말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여당의 전향적인 변화에 야당은 얼마든지 협력하고 공조할 준비가 돼 있다. 전대미문의 도전과 위기 극복은 전례 없는 협치로 가능하다"며 "이 대표의 연설이 문재인 정부의 종전 실패, 독선과 과감하게 단절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국민의당에서도 안혜진 대변인이 논평을 내고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사고를 가진 리더다운 모습을 보였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소통 부재를 답습하지 말고, 합리적이고 상식적인 집권 여당의 리더로서 야당과의 협치를 통해 국민 대통합의 밑거름을 탄탄히 쌓아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안 대변인은 이어 "집권 여당이 현 정권 보좌에 급급하고 행정부를 비호하는 데 익숙했던 과거에서 벗어나, 오만한 폭주 기관차의 모습을 하루 속히 탈피하기를 바란다"며 "국민의당은 오늘을 기점으로 오만함을 벗어던진 여당의 큰 양보와 협치를 기대한다"고 거듭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