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찬 "이낙연은 없고 주호영은 있고…형평성 문제 알아보려 했다"
윤영찬 "이낙연은 없고 주호영은 있고…형평성 문제 알아보려 했다"
  • JBC뉴스
  • 승인 2020.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질문하고 있다. 2020.9.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정윤미 기자 = 포털 기업 카카오의 뉴스 편집권에 개입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예고된 여야 대표의 연설을 두고 (포털 메인뉴스에 걸리는 것이) 왜 이렇게 차이가 나는지 알아봐야겠다고 생각해 이야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오후 윤 의원은 국회 본회의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는 도중 의원실 소속 직원과의 메신저에서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연설은 바로 메인에 반영되네요'라는 직원의 언급에 "이거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주세요",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고 하세요"라고 적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은 "집권여당발 여론통제 실화였냐" "서슬퍼런 민주당의 이면을 봤다"는 등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전체회의가 열렸고, 윤 의원이 과방위 소속인 만큼 국민의힘 의원들은 그에게 해명을 요구했다.

신상발언에 나선 윤 의원은 "저는 아시다시피 포털 네이버 부사장 출신이고 네이버의 대관을 담당하면서 많은 의원들과 이야기를 했다"며 "여기 계신 의원들이 부르면 제가 국회로 와서 이야기를 듣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그런 부분에 있어서 의원들이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대국민 서비스를 하는 입장에서 의원의 말을 충분히 들어주는 것이 임무이자 의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런 배경에서 전날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연설과 이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연설 관련 기사를 카카오가 다르게 대응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어제 이 대표의 연설을 보면서 카카오 메인페이지를 모니터링했는데 메인에 뜨지 않았다"며 "그래서 이게 중요한 뉴스인데 왜 뜨지 않나 생각하면서도 그 부분에 대해서 카카오에 항의하지 않았다. 편집의 자유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오늘 주 대표의 연설 때는 연설이 시작하자마자 메인에 전문까지 기사가 떴다"며 "이건 형평성상 문제가 있는 거 아니냐, 그래서 경위가 어떻게 되는지 똑같은 사안이고 갑작스러운 일이 아닌 예고된 일정이었는데도 메인에 반영되는 것은 왜 차이가 나는지 알아봐야겠다고 생각해 이야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의원들이 이 사안을 정치적인 사안으로 끌고 가시는 것에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저는 제가 느낀 부분에 대해 충분히 제 의견을 전달할 자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