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카투사는 편한 군대"…카투사들 "이낙연 해명하라"(종합)
우상호 "카투사는 편한 군대"…카투사들 "이낙연 해명하라"(종합)
  • JBC뉴스
  • 승인 2020.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이우연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보직 이동 청탁 의혹 등에 대해 "카투사 안에서의 보직이라는 것이 큰 차이가 나지도 않기 때문에 그런 시도를 했다는 의혹 제기에 신뢰가 가지 않는다"고 했다.

우 의원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카투사는 일반 육군보다 상대적으로 편한 곳이라 보직 이동이 절실하지도 않고 실제로 실현되지도 않아 압력으로 특혜를 받았다는 프레임은 옳지 않다"며 이렇게 말했다.

육군 병장 출신인 우 의원은 추 장관이 민주당 대표이던 시절 원내대표를 지냈으며 국회 국방위원회에 속하기도 했다.

우 의원은 '카투사가 편한 곳'이라고 한 것에 대해 "다른 부대에 비해 편하단 말이 있는 것은 사실이고, 그러니 많은 사람이 응시하는 것"이라며 "핵심은 굳이 보직 변경을 청탁할만한 환경이 아니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례를 인용하며 "조 전 장관 자녀에 제기된 의혹의 경우 법적 문제는 없다 하더라도 부모님의 인적 관계를 이용해 대학을 가는데 스펙을 쌓았다고 보이는 정황이 공정성 시비를 불러일으킨 것"이라며 "추 장관의 아들은 실제로 실현된 이익도 없다"고 했다.

추 장관의 아들에게 제기된 '황제 휴가' 의혹에 대해서는 "행정 과정에서 누락된 절차들을 문제 삼는 것은 이해된다"며 "그러나 처음 추 장관의 아들에게 제기된 의혹은 절차를 문제 삼는 것이 아니라 아프지도 않은데 거짓말해 휴가를 연장한 것 아니였냐는 식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추 장관의 아들이 실제로 진료를 받고 수술을 받았다면 휴가를 추가로 연장한 절차가 어색해도 목적이 분명하니 클리어된 게 아니냐"고 했다.

우 의원은 추 장관의 보좌관이 휴가 연장을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추 장관 당사자의 전화도 아니었고, 본인이 직접 알아본다면 압력으로 비칠까 봐 보좌관을 통해 절차를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며 "보는 관점에 따라 다르게 볼 수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국민이 보기에는 부대에 전화했다는 사실 자체가 특권으로 비칠 수 있지 않으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말하면 할 말이 없다"며 "중요한 건 특혜를 실제로 받았냐는 건데 전화를 했냐, 압력을 느꼈냐는 별건으로 사건이 비화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에 대해 "추 장관이 '소설 쓰시네' 같은 발언을 한 게 문제가 돼서 이 사건이 진실 공방으로 흘러갔다"며 "미운털 박힌 사람을 공격하려는 것 말고는 왜 문제로 삼는지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우 의원의 발언에 카투사 현역·예비역 장병 모임은 일제히 반발하며 우 의원의 사과를 요구하는 성명문을 냈다.

현역·예비역 카투사 장병들은 이날 페이스북 페이지 '카투사'를 통해 "우 의원의 발언은 카투사의 명예를 심각하게 실추시켰다"며 "6·25 이후 지금까지 군 생활 중 전사, 전상 또는 순직한 수많은 카투사 장병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했다.

이어 "헌법기관으로서 진중하게 발언을 했어야 함에도 오히려 전체 카투사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저열한 발언을 했다"고 비판했다.

추 장관 측이 휴가 미복귀 연장건과 관련해 "미군 규정에 따랐다"고 주장한 점에 대해선 "동의할 수 없다. 인사 명령은 한국군 규정에 따른다"고 반박했다.

카투사 출신인 이낙연 민주당 대표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디시인사이드 카투사 갤러리는 성명문에서 "카투사 출신인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무엇보다 잘 알 것이라 생각한다. 우 의원의 발언에 대해 이 대표가 반드시 해명을 해주셔야 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