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한 어머니시네" 공격인듯 아닌듯 與의 엄호…추미애 '울컥'
"무심한 어머니시네" 공격인듯 아닌듯 與의 엄호…추미애 '울컥'
  • JBC뉴스
  • 승인 2020.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9.1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유새슬 기자,정윤미 기자 = 대정부질문 첫날인 14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을 '정치 공작'이라고 규정하며 일제히 엄호에 나섰다.

추 장관을 향해 "무심한 어머니"라고 칭하며 등 모자(母子)간 사연을 감정적 측면에서 부각시키는가 하면 여성 장관에 대한 공격이라며 젠더 이슈로 치환을 시도하기도 했다. 국무위원에 대한 질의 없이 추 장관에 대한 해명으로만 시간을 채운 의원도 있었다.

대정부질문 첫 주자로 나선 정청래 의원은 이번 의혹 사건을 "탄핵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박근혜를 사랑하는 일부 정치 군인, 검찰개혁을 저지하려는 일부 정치검찰, 박근혜 추종 정당과 태극기 부대, 수구 언론이 만들어내는 정치공작 합작품"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역사반동"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추 장관에게 "입대하는 날과 제대하는 날 같이 함께하지 못했다고 했는데 그날 뭐 했느냐", "아들한테는 미안한 마음이 드냐"고 질의하는 등 모성애를 강조했다.

추 장관도 이에 맞춰 "아들 군 문제를 청탁하려면 또는 일부러 아픈 것을 핑계로 군 특혜를 받으려면 진작 그렇게 했을 것"이라며 "엄마 역할을 제대로 해준 적 없다"고 답했다.

추 장관은 아들을 제대로 보살피지 못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면서는 잠시 말을 잇지 못하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정 의원은 "무심한 어머니였겠다"라고 맞장구를 치기도 했고, "장관 페이스북(입장문)에 감동을 받았다", "엄마로서 참 마음고생이 심할텐데 힘내라"는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정 의원은 추 장관이 적극적인 해명을 할 수 있는 질의를 여럿 했다.

이에 추 장관은 "(지원단장이) 90세인 제 시어머니를 상대로 40분간 직접 청탁하지 말라는 훈계 자체가 반인륜적이고 있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하기도 했고, "제 아이인 줄 군 내부에서 먼저 알아보고 정상적인 방식을 바꿔서 (통역병에서) 제비뽑기로 떨어뜨렸단 사실도 이번에 알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정 의원은 나경원 전 의원,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사건을 언급하며 "윤석열 총장의 수사 의지가 강력한데 장관이 만류하고 있는 거 아니냐"고 질의해 "수사 의지를 본 적이 없다"는 추 장관의 답변을 끌어냈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9.1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김종민 의원은 국무위원을 향한 질의 없이 추 장관 의혹 해명에 대정부질문 시간을 모두 할애했다.

김 의원은 "만약 불법과 반칙이 있었다면 이건 추 장관의 사퇴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 군에 대한 근본적 개혁이 필요한 사안"이라며 "실력자의 전화 한 통에 의해 군 특혜 휴가가 남발된다면 우리 군은 심각한 병을 앓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야당 의원님들도 그 병사(제보한 당직사병)만을 믿고 문제가 있다고 흥분할 수 있다"면서 "그러나 당시 부대장이 증언하고 상식적으로 볼 때도 23일에 미복귀한 병사를 이틀 후인 25일에 발견하는 것이 가능하냐"고 반문했다.

김 의원이 발언 시간 초과로 마이크가 꺼진 상황에서 야당을 향해 "좀 사실대로 해야 한다. 미치겠다"고 격앙된 목소리를 내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내려오세요"라고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

강훈식 의원은 추 장관 관련 의혹을 "검찰개혁을 완수하려는 여성 법무부 장관과 이에 저항하려는 세력의 공격"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을 거론하며 "그때 기치를 내걸었던 검찰개혁 과제의 중요한 것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이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17년간 못한 검찰개혁을 완수해달라"며 "국회는 공수처를 설치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하루 수천 건씩 쏟아지는 기사를 일일이 보지는 못했다"고 대답하던 추 장관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했던 당직사병과 같은 부대 근무자의 증언을 몇 차례 인용했다.

그러면서 "제보자 사병이 일방적으로 오해를 하거나 억측을 하지 않았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