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월 만에 돌아온 권성동 "중진으로서 정부·여당 잘못 바로잡겠다"
5개월 만에 돌아온 권성동 "중진으로서 정부·여당 잘못 바로잡겠다"
  • JBC뉴스
  • 승인 2020.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21대 총선을 앞두고 탈당한 이후 5개월여 만에 국민의힘으로 복당한 권성동 의원은 17일 "중진 의원으로서 정부·여당이 잘못하는 것을 바로잡겠다"고 소회를 전했다.

권 의원은 이날 복당이 결정된 후 페이스북에 "오늘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저의 복당을 의결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권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하면서, 당선되면 복당해 강릉(권 의원의 지역구)을 발전시키고 대한민국을 바로세우겠다고 수 차례 약속드렸다"고 적었다.

이어 "오늘 복당 결정으로 강릉 시민과의 약속을 지키게 된 것이 가장 기쁘다"며 "중앙에서 할 말을 하는 당당한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국민의힘 비대위는 회의를 열고 권 의원의 복당 신청안을 가결했다. 심사 대상으로 함께 올랐던 이은재 전 의원의 복당 신청안은 보류됐다.

4선의 권 의원은 지난 4·15 총선 당시 공천에서 당의 공천 배제(컷오프) 결정에 반발하며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이후 총선이 끝나자마자 바로 복당을 신청했다.

권 의원의 복당이 결정되면서 국민의힘에 돌아오지 못한 채 무소속으로 남은 현직 의원은 홍준표·윤상현·김태호 의원 3명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