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광훈목사·사랑제일교회에 46억 손배소
서울시, 전광훈목사·사랑제일교회에 46억 손배소
  • JBC까
  • 승인 2020.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캡처
사진=채널A 캡처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수도권 재확산의 책임을 물어 성북구 소재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 담임목사에게 462000만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한다. 서울교통공사, 국민건강보험공단 등도 청구에 나설 경우 배상액은 131억 원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서울시는 18일 오후 4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사랑제일교회와 전 목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장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손해배상 청구액의 약 절반은 시내버스·마을버스 이용량 감소에 따른 손실보전액(225000만 원)이다. 이 밖에 확진자 641명의 치료비 33000만 원 자가격리자 생활지원비 66000만 원 생활치료센터 운영비 13억 원 등이 청구된다. 서울시는 이 외 서울교통공사와 자치구도 사랑제일교회에 손해배상을 청구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서울교통공사는 교통량 감소로 357000만 원의 손실을 떠안았다. 각 자치구는 신도와 방문자 전수조사에 67000만 원, 종교시설 현장점검에 37000만 원을 지출했다. 여기에 국가와 건보공단이 부담한 387000만 원을 더하면 총 131억 원이 사랑제일교회와 전 목사에게 청구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