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소설로 안 끝내고 장편소설 쓰려해"…野 "강심장" 재격돌
추미애 "소설로 안 끝내고 장편소설 쓰려해"…野 "강심장" 재격돌
  • JBC뉴스
  • 승인 2020.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2020.10.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검찰이 불기소 처분한 아들 서모씨(27)의 군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소설이 소설로 끝난 것이 아니고 정말 장편소설을 쓰려고 했구나"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 출석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서울동부지검의 무혐의 보도자료를 보면 수사를 안 한 게 아니다"며 "위법·불법이 있을 수 없는 간단한 사건인데 크게 키우려고 언론이 가세하고 야당이 증폭한 9개월간의 전말을 생각해보면 어처구니 없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에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이 "도대체 얼마나 강심장, 뻔뻔한 얼굴을 갖고 있나. 국회 속기록을 다 보진 못했지만 언론 보도를 보니 9월 한달 국회에서 추 장관의 거짓말 횟수가 27번"이라고 하자, 추 장관은 윤 의원 발언 중간 "27번이나 윽박질렀죠" "거짓말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장관은 이어 "수사가 잘못됐으면 근거를 갖고 무엇이 잘못됐는지 말씀하시는 것이 (맞다)"며 "안 아픈 아들도 아니고 군대 안 마친 것도 아닌데 뭘 잘못했는지부터 지적하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장관은 거짓말 하니까 질문할 수가 없다"며 고기영 법무부 차관에게 "권력이 있고 힘이 있는 사람이라고 덮어주고, 덮어준다고 해서 거짓이 사실이 되지 않잖나"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에 "덮어달라고 한 적이 없다"고 맞받았고, 윤 의원이 '대단하다'고 하자 "네 대단합니다. 대단하십니다 의원님도"라고 말했다. 또 "무엇을 조작하고 덮었다는 건지 근거를 갖고 말씀해달라"고도 했다.

추 장관의 태도에 야당 의원들은 "답변 행태를 보라. 위원장이 저런 태도에 살짝이라도 문제제기를 해주면 저희가 (의사진행발언을) 안 할 수 있다. 어떻게 피감기관장이 저렇게 얘기하느냐"(장제원 국민의힘 의원)고 거세게 반발했다.

이에 민주당 소속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그럼 피감기관장은 모든 질문에 '예'하고 굽신거려야 하나"라고 했다가 문제제기가 지속되자 야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에게 의사진행발언을 하도록 했다.

김도읍 의원은 "정회하고 모든 국회자료 검증해볼까. 누가 윽박지르고 누가 당했는지. 이런 태도로 장관이 대응하는데 위원장이 지적 안하면 어떻게 하라는 것이냐"고 말했다.

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추 장관이 거짓말을 인정 안 한다고 스토킹하듯 모욕을 계속 주고 반복하면 듣는 사람도 힘들다. 국민이 판단하도록 두자"고 했고, 백혜련 의원은 "추 장관 문제제기가 그만큼의 (야당) 지지율 상승 효과를 가져왔냐. 결과적으로 아니다"고 추 장관 엄호에 나섰다.

윤 위원장은 여야 충돌이 빚어지자 "표현과 태도에 집착해 질문하다 보면 감정싸움, 말싸움이 되는 것"이라면서도 추 장관을 향해 "답변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면 왜 어려운지 성실하게 설명해주는 것이 피감기관장의 올바른 자세"라며 유념할 것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