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수사 빨리 끝내라" 지적에…서울경찰청장 "포렌식 때문에”
"박원순 수사 빨리 끝내라" 지적에…서울경찰청장 "포렌식 때문에”
  • JBC뉴스
  • 승인 2020.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하연 서울지방경찰청장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지방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0.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서울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현장에서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한 경찰의 수사가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한 지적이 제기됐다.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오후 진행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경찰청 국정감사 현장에서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한 경찰의 수사가 지지부진하고 있어 피해자에게 2차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성추행 방조 의혹을 받는 사실상의 피의자들이 2차 가해를 하고 있다"라며 "(경찰의) 빠른 수사가 이뤄져야 2차 가해가 수그러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장하연 서울경찰청장은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중거분석) 때문에 수사가 지연되고 있다"라며 "방조 혐의 등에 대에서는 피고발인, 참고인 조사를 광범위하게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이어 장 청장은 "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2차 피해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우려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수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박 전 시장의 휴대폰을 포렌식 하기 위해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급받았다. 하지만 박 전 시장의 유족들이 휴대폰 포렌식 절차에 대한 집행 정지 및 준항고를 신청하고 법원이 이를 받아드리면서 관련 수사가 중단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