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현 편지'에 라임·옵티 혼전…"공수처 1호로" vs "그래서 특검"
'김봉현 편지'에 라임·옵티 혼전…"공수처 1호로" vs "그래서 특검"
  • JBC뉴스
  • 승인 2020.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정윤미 기자,유새슬 기자 = 라임·옵티머스 사태의 여권 인사 연루 의혹으로 수세에 몰리는 듯 했던 더불어민주당이 18일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핵심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폭로를 고리로 반격에 나섰다.

이에 국민의힘은 특검 도입을 거듭 주장하며 장외투쟁 의지까지 피력, 공세 수위를 높였다.

민주당은 김 전 회장이 현직 검사와 야당 정치인들에게도 로비를 했고, 검찰이 여당 유력 정치인을 겨냥한 수사 협조를 요구하며 회유했다는 주장을 '옥중 입장문'을 통해 내놓자 이번 사건을 '공작수사' 의혹으로 규정,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대상 1호로 주장하며 공세로 전환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봉현 공작수사 폭로가 공수처 수사대상 1호가 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있는데 일리가 있는 주장"이라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검찰총장과 전현직 고위 검사들, 사건 수사 검사, 국회의원과 유력 정치인 등 공수처 수사대상 대부분이 언급된 공작수사 의혹"이라며 "그런데 법무부 감찰이나 검찰 자체 조사에서도 명백히 밝혀지지 않거나 서로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벌써 나온다"고 지적했다.

검찰 수사 결과를 신뢰할 수 없기에 공수처 수사대상에 올려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을 통해 "통제받지 않는 검찰의 정치개입시도를 공수처로 원천봉쇄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공수처 설치를 통해 되풀이되는 권력기관의 권력 오남용을 막겠다"고 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도 라임·옵티머스 관련 사건이 공수처 수사 1호 대상 가능성을 높게 봤다.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백혜련 의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 "이번 사건이 아니어도 우리는 공수처를 빨리 출범해야 한다는 입장인데, 이번 폭로로 더 확실하게 공수처 필요성을 국민들께 설득할 수 있는 계기가 될 부분이 분명히 있다"고 강조했다.

법사위 소속 신동근 최고위원도 통화에서 "김봉현 입장문이 사실이라면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가 왜 필요한지에 대한 교과서적인 아주 전형적인 사례"라고 했다. 법사위 김남국 의원 역시 통화에서 "공작수사 의혹이 있는 만큼 공수처 1호 수사대상으로 충분하다"며 "그렇기에 공수처 설치가 더 빠른 속도로 추진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20.10.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반면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며 특검을 촉구하고 있는 국민의힘은 장외투쟁 카드까지 꺼내들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장외투쟁도 고려하고 있다"며 "원내에서도 최선을 다하겠지만 안되면 국민께 직접 호소하는 방법도 강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검을 주장하는 이유에 대해 "초기 압수수색을 빨리 해서 필요한 증거를 확보해야 하는데 증거 인멸 시간을 다 준 것 같고, 이 체제로는 수사를 할 수 없다"며 "최소 윤석열 검찰총장이 구성하는 특별수사단이 수사하든, 그게 아니면 특검이 최선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대통령의 두 차례의 엄한 지시보다 더 정국을 좌지우지하는게 피의자의 한마디 한마디"라며 "국민의힘의 요구는 쉽다. 미꾸라지 몇 마리가 검찰의 물을 흐려 한 치 앞도 볼 수 없어 걱정이라면 특검이 있다"고 특검 주장을 계속했다.

법사위 국민의힘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오전 성명서를 내고 "(김봉현 옥중 폭로에서)잘 짜여진 시나리오 냄새가 진동을 한다"며, 여당을 향해 특검 도입을 재차 촉구했다.

김 의원은 "라임의 주범이 언론사에 옥중편지를 보내고, 남부지검이 기다렸다는 듯 신속하게 입장을 밝히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기다렸다는 듯이 감찰을 지시하고, 민주당이 야당을 공격한다"고 김봉현 전 회장의 옥중 폭로 배경에 대한 의구심을 표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