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겨누는 중진들…"비대위 끝내자""야당 역할 못해"
김종인 겨누는 중진들…"비대위 끝내자""야당 역할 못해"
  • JBC뉴스
  • 승인 2020.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오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대구캠퍼스 글로벌플라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대구·경북 및 강원 국립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20.10.19/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는 야당의 역할을 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비대위를 여기서 끝내자"고 주장했다.

5선 중진인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대위의 한계를 많은 국민과 당원들이 절감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비대위 출범 초기부터 비대위 대신 '자강론'을 주장해온 조 의원은 "현재의 비대위로는 더 이상 대안세력과 대안정당을 기대할 수 없다"며 "전당대회를 통해 대안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나라가 이렇게 흘러가는 것을 더 이상 지켜볼 수 없다"며 "문재인 정권과 싸워나가기 위해 전당대회를 열어야 한다"고 적었다. 전당대회에서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해야 한다는 얘기다.

국회의장을 지낸 박관용 상임고문은 이날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개최한 상임고문단 회의에 참석해 김 위원장 면전에서 쓴소리를 했다.

박 상임고문은 "야당은 다음 정권을 잡는 정당이다. 야당은 그래서 여당보다 훨씬 더 적극적이어야 하고 비판적이어야 하는데 지금 야당이 야당 역할을 못한다"고 비판했다.

박 상임고문은 "야당이 야당답게 집권할 수 있는 열정을 가진 정당으로 바뀌어주길 간절히 기대한다"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