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집회…여 "법 위반 시 엄정 조치" vs 야 "선택적·정치적 방역"
민노총 집회…여 "법 위반 시 엄정 조치" vs 야 "선택적·정치적 방역"
  • JBC뉴스
  • 승인 2020.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서울 청계천 평화시장 앞에서 열린 '전태일 열사 50주기 "인간답게 살고 싶다!" 11.13 전태일들의 행진'에서 비정규직 이제그만 공동투쟁 관계자들이 청와대로 행진하는 가운데 비둘기 한마리가 날아오르고 있다. 2020.11.13/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이균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대규모 집회와 관련해 "철저한 방역으로 국민의 안전을 흔들림 없이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은 정부의 집회 '자제요청'에 대해 "선택적·정치적 방역"이라고 비판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철저한 방역으로 국민의 안전을 흔들림 없이 지킬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정부 방역 기준에 대한 자의적 오해를 하며 네 편 내 편을 가르는 이가 누구인지 스스로부터 돌아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등 진보단체는 서울 여의도를 포함한 전국 곳곳에서 '전태일 50주기 열사 정신 계승 전국 노동자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에서는 여의도·마포역·대방역·공덕역 등 25곳에서, 지방에서는 Δ세종 고용노동부 앞 Δ춘천역 광장 Δ청주 체육관 앞 Δ경주역 광장 Δ민주당 대구시당 등 비교적 면적이 넓은 13곳에서 집회가 열린다.

강 대변인은 "민주노총 집회 허용에 대한 국민의 걱정이 크다. 정부와 민주당 역시 통감한다"며 "정부·여당, 서울시는 집회 자제를 촉구했다.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요청했으며 위반 시 엄정 조치하겠다는 점 또한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역이 이념과 신앙의 문제가 아닐뿐더러, 진보든 보수든 예외 없이 방역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며 "또한 코로나19가 확산된다면 주최 측이 모든 책임져야 한다고도 경고했다"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정부와 민주당은 국민의 안전 앞에 단 한 순간도 안이한 태도를 취한 바 없다. 앞으로도 변함없이 그럴 것"이라며 "국민의힘이 지난 개천절과 한글날 집회를 감싸며 표현의 자유와 법 앞의 평등을 외쳤던 것을 모르는 이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진정 민주노총 집회를 걱정한다면 내로남불이 진정 어디에 어울리는 말인지, 정부 방역 기준에 대한 자의적 오해를 하며 네 편 내 편을 가르는 이가 누구인지 스스로부터 돌아보길 바란다"고 했다.

반면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노총의 집회를 존중한다. 하지만 정부는 앞선 광복절 집회 등과는 다른 잣대로 수수방관하고 있다"며 "오늘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기폭제가 된다면 정부·여당, 서울시, 경찰은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광복절·개천절 집회 때 경찰은 '재인산성'까지 겹겹이 쌓으면서 광화문을 총 봉쇄했고 국민은 코로나 불안감보다 광화문의 광경에 공포를 느꼈다고 한다"며 "그렇게까지 코로나 방역에 열을 올리던 정부가 오늘 집회에는 '자제요청'으로 슬그머니 발뺌하는 식"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네 편 내 편을 가르는 선택적·정치적 방역이라는 말이 나올 수밖에 없다"며 "민주당은 광복절 집회에는 엉뚱하게 '제1야당의 책임'이라고 몰아붙이더니 '(코로나 확산의) 모든 책임은 주최 측에 있다'며 슬그머니 발뺌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정부의 방역 기준을 무엇이고, 왜 오늘은 느슨한 방역으로 방침이 바뀌게 됐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해야 한다"며 "광복절 집회의 주동자는 살인자라고 했던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이번 집회에 대해서는 '방역기준을 이행하리라 본다'고 답변한 것은 낯뜨겁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방역 기준 판단에 자의적인 목적이 개입돼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