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강원·수도권 거리두기 격상 검토…2주간 수능특별방역"(종합)
정총리 "강원·수도권 거리두기 격상 검토…2주간 수능특별방역"(종합)
  • JBC뉴스
  • 승인 2020.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정부는 오늘 강원권과 수도권에 예비경보를 내리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을 진지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비교적 양호했던 우리나라의 감염 확산세도 최근 심상치 않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5200만명을 훌쩍 넘어섰다"라며 "처음 1000만명에 도달하기까지 6개월이 걸렸지만, 최근에는 불과 20일만에 1000만명이 신규 확진되는 등 확산속도가 무섭도록 가파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 유럽 등 주요 국가에서는 일일 확진자 수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글로벌 팬데믹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정 총리는 국내 상황과 관련해 "한동안 100명대 안팎에 머물렀던 일일 확진자 수가 이번 주말 들어 200명을 돌파하기 시작했다"라며 "전체 인구의 절반이 넘는 수도권의 경우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가 83명으로 가파르게 증가했고 강원도는 이미 단계격상 기준을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이에 강원·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기 전 발령되는 '예비경보'를 발동했다.

정 총리는 "단계가 상향되면 우리의 일상이 또 다시 제한되고 경제에 미치는 타격도 불가피하다"라며 "'누란지위'(累卵之危·달걀을 쌓아 놓은 것처럼 위태로운 상태)에 처해 있는 만큼, 현 단계에서 우리의 소중한 일상을 지켜낼 수 있도록 마스크 쓰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실천해 주실 것을 국민 여러분께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정 총리는 내달 3일 치러지는 대입 수능시험을 앞두고 "정부는 코로나 상황에서도 우리의 미래를 지켜낸다는 각오로, 모든 수험생들이 안전하고 공정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수험생들이 감염위험에 노출되는 일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11월19일부터 2주간을 '수능 특별방역기간'으로 운영한다"라며 "이 기간 동안에는 학원·PC방 등 학생들의 출입이 빈번한 시설에 대한 방역관리가 한층 강화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랜 시간 수능을 준비해 온 우리 아이들이 무사히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연말이 다가오면서 송년회 등 각종 모임과 행사가 늘어나고 있다"라며 "음식을 함께 먹거나 밀접접촉이 이루어질 수밖에 없는 송년모임은 코로나19 확산의 심각한 위험요인이 된다"고 밝혔다.

이어 "전문가들도 이번 연말이 감염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면서 경고하고 있다"라며 "연말연시 대면 모임·행사를 자제하는 등 안전하고 건강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