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내 인물키우기, 달라진 김종인…"유승민, 지향하는 바 꼭 성취"
당내 인물키우기, 달라진 김종인…"유승민, 지향하는 바 꼭 성취"
  • JBC뉴스
  • 승인 2020.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태흥빌딩에 마련된 유승민 전 의원의 '희망 22' 사무실에서 '결국 경제다'를 주제로 열린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다 토론회에 참석해 기념촬영 후 유 전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2020.11.1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유경선 기자 = 국민의힘 지도부는 16일 사무실을 개소하며 대선 행보에 나선 유승민 전 의원에게 덕담을 건네며 당내 인물 띄우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한 빌딩에서 열린 유 전 의원 사무실 '희망22' 개소식에 참석해 "우리 유 대표가 지향하는 바를 꼭 성취할 수 있도록 제가 진심으로 기원해 드리겠다"며 "여러분도 많은 성원으로 유 대표를 적극적으로 지원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날 자리는 국민의힘 소속 대권 잠룡 중 첫 사무실 개소식인 만큼 대선 출정식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로 많은 인원이 참석했다.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50여명과 무소속 김태호 의원, 국민의당 원내대표인 권은희 의원이 모습을 드러냈다.

총선이 끝난 후 '3년 전 대선에 출마한 사람은 시효가 끝났다' 등 유 전 의원의 경쟁력이 없다는 식으로 말했던 김 위원장은 당 지지율 정체와 계속되는 인물난을 염두에 둔 듯 이번에는 확실히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김 위원장은 "4차 산업 전환기를 맞이해서 과연 우리가 코로나19를 어떻게 슬기롭게 극복해 다음을 이끌어 갈 것이냐는 게 대한민국 미래를 이끌어갈 가장 중요한 요인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것을 고려할 적에 경제 전문가인 유 대표께서 시작부터 국민이 가장 뼈아프게 겪는 경제 문제를 토론함으로써 좋은 안이 도출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거들었다. 주 원내대표는 "최근 우리나라 대통령 선거를 보면 재수한 사람이 당선될 확률이 높다"며 "우리 당에서 재수한 사람은 한 명밖에 없는 것 같은데 꼭 성공해서 (대선에) 합격하기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그러면서 "서울시민을 비롯해 전 국민이 집 가진 사람은 세금 때문에, 없는 사람은 집을 못 구해서 불편하지 않은 사람이 없다"며 "최고 전문가인 유 대표가 이 문제를 시원하게 해결해주면 많은 국민으로부터 박수받고 내년 우리 당 서울시장 선거에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유 전 의원은 "사무실 이름은 제가 지었는데 제가 따로 설명 안해도 여러분 (어떤 뜻인지) 다 알 것"이라며 "2022년에는 우리가 무슨 수를 해서라도 반드시 정권교체를 꼭 해내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우리가 저들보다 두 가지에서 나아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하나는 경제 문제"라며 "저출산, 양극화를 해결하는 열쇠가 경제에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둘째는 저 사람들이 독점하고 있다는 듯이 하지만 모든 국민에 평등한 일자리를 주고 공정한 세상,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어주는 데서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다는 것을 꼭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유승민 전 의원등 참석자들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태흥빌딩에 마련된 유승민 전 의원의 '희망 22' 사무실에서 '결국 경제다'를 주제로 열린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다 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11.1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