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장제원, 무조건 김종인 싫은가…스토킹 외엔 설명 안돼"
김근식 "장제원, 무조건 김종인 싫은가…스토킹 외엔 설명 안돼"
  • JBC뉴스
  • 승인 2020.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 2020.2.1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18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을 겨냥해 "홍준표 의원 말고 김종인 스토커가 또 있다"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에 대해 사과하겠다는 것을 비판한 장 의원에게 "김종인이 하는 건 무조건 싫은가"라며 "막무가내로 김종인을 쫓아다니며 괴롭히는 스토커 외에는 설명이 안 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앞서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의 과거에 대해 사과를 할 만큼의 정통성이 없다며 이 문제에 김 위원장이 나서지 말라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탄핵의 책임을 지고 전직 대통령의 잘못을 사과하는 건 많은 분이 자주 하면 좋은 것"이라며 "누구는 사과하면 안 되고 누구는 사과해도 된다는 것이 트집 잡기가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했다.

김 교수는 "장 의원도 자유한국당에 복당해서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의 극우화 혁신을 비판하면서 탄핵받은 정치적 책임을 분명히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김 위원장이 전직 대통령의 잘못에 대해 사과하겠다는 것은 당시 류석춘 혁신위에 반기를 든 장 의원의 입장과 전혀 다르지 않은데,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린가"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