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부산, 신공항 문제 떠들석…野 내부 분열 적잖아 걱정"
이언주 "부산, 신공항 문제 떠들석…野 내부 분열 적잖아 걱정"
  • JBC뉴스
  • 승인 2020.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내 부산항 북항 재개발 홍보관에서 조형도를 살펴보고 있다. 순서대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유기준 전 의원, 김 비대위원장, 북항 재개발 홍보관 관계자, 이언주 전 의원. 2020.11.11/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균진 기자 =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내년 4월 부산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하며 "신공항 문제로 떠들썩한데 자칫 야권 내부 분열로 발전할 조짐도 적지 않아 보여 조심스럽다"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출판기념회에서 "이번 선거의 원인은 민주당 (부산) 수장의 성추행이었다. 그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저는 민주당에 몸담았던 사람으로서 민주당은 국정을 이끌어갈 역량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자칫 잘못하면 성추행 프레임이 신공항 프레임으로 바뀌어 우리가 수세에 몰리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특히 이번 선거는 여성 문제로서 (부산시장 선거는) 깨끗한 사람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의원은 "김해신공항 확장 이유는 국제공항이 필요하기도 하지만 비용도 많이 들기 때문"이라며 "가덕도로 하면 비용도 많이 들어 타협안으로 김해신공항이 결정됐다고 생각한다. 중장기적으로 국가 미래를 보면 남부권 바다에 국제공항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공항은) 바다에 있어야 확장할 수 있다"며 "항구와 공항, 철도가 다 섞여서 세가지 이동 통로를 통해 이동하는 트라이포트 시스템이 되면 남부권 경쟁력이 완전히 부활할 수 있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김해) 군 공항만 놔두고 김해공항으로 다 가덕도로 이전하자"며"김해공항 민간공항을 이전해 부지를 매각하고 개발해 부산의 새로운 먹거리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 전 의원은 자신이 지향하는 바를 꼭 실천할 수 있는, 강력한 의지를 가진 정치인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이 전 의원은 스스로 설정한 목표를 달성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성추행 문제로 생긴 보궐선거이기 때문에 여성 후보를 내야 한다는 것은 이 전 의원께 도움이 될 것"이라며 "능력과 포부를 마음껏 펼치기 바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