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유승민 '2기 비대위' 주장에 "내가 필요할 때 한다"(종합)
김종인, 유승민 '2기 비대위' 주장에 "내가 필요할 때 한다"(종합)
  • JBC뉴스
  • 승인 2020.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0.11.3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유승민 전 의원이 '2기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개편을 주장한 데 대해 "제가 필요할 때 하는 것이지, 밖에서 이런저런 얘기를 한다고 따라가지는 않겠다"고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유 전 의원의 언급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최근 한국일보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의 노력을 평가한다"면서도 "그런데 현역 의원들, 당원들, 지난 총선에서 실패한 위원장들이 비대위원장과 같이 안 가는 문제가 있는 것같다"고 쓴소리를 했다.

유 전 의원은 특히 "지금 비대위는 문제가 있다. 김 위원장 리더십 자체를 흔들 형편은 아니고 사람을 전부든 일부든 바꿔서 2기 비대위로 당의 총력을 모아야 한다"며 "이런 이야기를 김 위원장한테 건의하겠다"고도 했다.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은 당 초선 의원들이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나흘 째 1인 시위를 이어가는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보이느냐에 따라 1인 시위가 지속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 사태도 있어 (1인 시위가) 장외투쟁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비대위회의에 선거공약단 출범 안건이 올라온 것과 관련, 부동산 공약을 1순위 공약으로 올릴 것이냐는 질문에는 "서울 같은 경우에는 부동산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니 그 문제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앞서 비대위 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심화하는 것과 관련, "추 장관과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윤 총장을 꼭 내쳐야겠다고 하는 근본적인 이유가 무엇인지 국민에게 소상히 설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윤 총장을 내쫓기 위해 판사·검사 사이를 벌어지게 하는 수단으로 윤 총장이 판사를 사찰했다는 명분을 들어 혼란을 야기하는 배경이 무엇인지도 정부는 국민에게 소상히 설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사회가 분열로 치닫는 상황에서 사법부와 검찰을 분열을 초래하려는 의도를 왜 갖고 있는지 국민 상식으로는 도저히 납득이 안 된다"며 "윤 총장을 제외하려는 시도가 과연 법치국가에서 용납될 수 있는 상황인지, 일반 국민의 상식에 한 번 질문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