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민 "주진우, 우리 편 아닌 윤석열 패밀리"…공개 질의
김용민 "주진우, 우리 편 아닌 윤석열 패밀리"…공개 질의
  • JBC뉴스
  • 승인 2020.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고발된 시사IN 주진우 기자가 조사를 받기 위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들어서자 동행한 김용민 전 민주통합당 후보가 격려하고 있다. 2012.5.17/뉴스1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직무정지를 계기로 분열한 팟캐스트 '나는꼼수다'의 시사평론가 김용민씨가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에게 공개 질의를 하며 해명을 요구했다.

주씨는 최근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총장 직무정지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내 친문 진영으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김씨는 3일 페이스북에 "적지 않은 분들이 '갈라치기 하지 말라'고 했고 저도 주씨가 우리편이었으면 좋겠다"면서 "그러나 그동안 주씨의 행적과 발언을 살펴볼 때 그를 '윤석열 패밀리'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주씨가 윤 총장의 정치적 이익을 대변하는 역할을 해왔다면, 윤 총장이 물러나야 한다고 믿는 지지자들을 기만한 행위"라며 "용납받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다만 "제 판단이 틀렸으면 좋겠다"며 "공개된 장에서 의혹 해소 과정을 펼쳐보려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검찰총장 후보로 거론될 때 양정철씨와 회동할 무렵 주씨도 합석했었다"며 "증언에 따르면 주씨는 윤 총장에게 '형'이라 호칭하며 양씨에 대한 충성맹세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주씨에게 "기자로서 왜 그 자리에 참석했는지, 취재 목적이었는지"라고 물으며 "검찰총장 후보자로 거론되던 윤 총장에게 충성맹세를 요구한 것이 장난으로 치부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냐"고 반문했다.

김씨는 또 "지난 4월 초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검언유착 의혹 보도가 나온 이후, 주씨는 저에게 한 검사장과 채널A 이동재 기자는 소통한 바 없다고 말했다"며 "그러나 두 사람의 만남을 입증하는 녹취록은 오래지 않아 공개됐다"고 했다. 이어 "그렇게 말한 것은 상황을 오판한 것인가, 아니면 거짓말을 해 한 검사장의 이익을 대변하고자 한 것인가"라고 질문했다.

또한 "검언유착 문제로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자 주씨는 이를 부당하다는 취지로 이야기했다가 추 장관의 노여움을 산 일이 있었다"며 "혹시 윤 총장의 뜻을 전한 게 아닌가"라는 질문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