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사의에…"사람 바꿀 때 아니다" 박수로 재추대(종합)
주호영 사의에…"사람 바꿀 때 아니다" 박수로 재추대(종합)
  • JBC뉴스
  • 승인 2020.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있다. 이날 주호영 원내대표(오른쪽)는 의총에서 원내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히고 회의장을 바로 떠났다. 2020.12.18/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김정률 기자,유새슬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사의를 표명했지만 당 소속 의원들로부터 재신임을 받았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제 거취를 의원들에게 일임하겠다"고 밝혔지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주 원내대표를 만장일치로 재신임하기로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의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개정안, 대북 전단을 금지하는 남북교류협력법이라든지 여러 가지 법들이 국회에서 일방적으로 통과된 것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분도 있어 재신임을 물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의원들은) 수적으로 열세고, 더불어민주당이 막무가내니까 좀 더 전략적인 방법을 찾아보자고 했다고 한다"며 "의원들과 상의해서 숫자에서는 밀리지만, 효과적으로 막을 방법, 국민에게 민주당의 폭거를 효과적으로 알릴 방법에 대해 지혜를 짜낼 것"이라고 했다.

배현진 대변인은 "표결 없이 박수로 재추대했다"며 "오늘 의총이 인사청문회 관련 의견을 나누기 위해 열렸는데, 주 원내대표가 최근 상황에 대해 고민했던 것 같다. 의총 과정에서 (재신임을) 물어봐 의총 안건과 무관하게 재신임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가 이날 의총에서 사의를 표명한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공수처법 개정안 등 민주당의 입법 독주를 막지 못한 점 등에 대해 책임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이날 의총에서는 주 원내대표에게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총 도중 기자들과 만나 "주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더 큰 쇄신을 하자는 의견이 대다수"라며 "지금 사람을 바꿀 때가 아니다. 다만 지금까지 해 온 방식을 획기적으로 (수정)해야 하지 않느냐는 의견이 나왔다"고 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도 의총 도중 기자들과 만나 "아마 재신임이 될 것이다. 특별히 관심 가질 일은 아니다"고 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도 "주 원내대표가 계속 원내대표직을 유지해야 한다며 박수로 재신임하는 분위기"라고 했고, 권성동 의원은 "민주당의 일방·독선적인 입법 독재는 누가 원내대표가 돼도 막을 방법이 없다는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의 한 의원은 "국민의힘 의원 대다수는 공수처법 개정안 처리 상황에 대해 주 원내대표의 책임을 묻기보다는 원내대표에게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21대 국회 출범 직후 민주당과의 원 구성 협상 과정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이 당시 미래통합당 의원들을 6개 상임위에 강제로 배정하고, 민주당의 상임위원장 독식에 반발해 사의를 표명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