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적절한 시기에 이명박·박근혜 사면 건의하겠다”
이낙연 “적절한 시기에 이명박·박근혜 사면 건의하겠다”
  • JBC까
  • 승인 2021.0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문재인에게 사면 건의 밝혀
국민통합을 위한 큰 열쇠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이낙연 더불어 민주당 대표
이낙연 더불어 민주당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적절한 시기에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집권당 대표 입에서 사면 발언이 나왔다는 점에서 오는 14일 박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 재상고 확정 판결이 나면 사면이 급물살을 탈 조짐이다.  

이 대표는 신축년 새해를 맞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진행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국민 통합을 위한 큰 열쇠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올해는 문 대통령이 일할 수 있는 사실상 마지막 해로, 이 문제를 적절한 때에 풀어가야 하지 않겠느냐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지지층의 찬반을 떠나서 건의하려고 한다. 앞으로 당이 좀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아울러 두 전직 대통령의 법률적 상태가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올해 신년사를 주목해달라고 강조했다. 신년사에서 이 대표는 사회갈등을 완화하고 국민통합을 이루겠다. 최선을 다해 전진통합을 구현하겠다고 했다.

국민 통합 차원에서 문재인 정부 임기 중에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문제를 결단해야 한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문 대통령과의 사전 조율 여부가 주목된다.

이 대표는 앞서 문 대통령을 잇따라 단독 면담하고 정국 현안 전반에 대해 논의했다. 그는 문 대통령께서 이미 준비하고 있었겠지만 지난달 12일쯤 대통령에게 진영의 쇄신을 건의했고 26일에는 새해의 기조로 안정과 소통을 건의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내 뜻은) 각계 지도자와 국민을 만나는 기회가 늘었으면 좋겠다는 것이라면서 그런 일환으로 최근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에게도 여야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