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피살 공무원 아들 만난 安 "'힘내서 살자'는 위로 전하고 싶었다"
北피살 공무원 아들 만난 安 "'힘내서 살자'는 위로 전하고 싶었다"
  • JBC뉴스
  • 승인 2021.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1일 지난해 9월 서해안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유가족과 만나고 있다. (국민의당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1일 부산을 찾아 지난해 9월 서해안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유족을 만났다.

안 대표는 12일 페이스북에 "지난 연말에 꼭 찾아보고 안아주고 싶은 아이들이 있었는데 그렇지 못해 어제에서야 다녀오게 됐다"며 "자식 키우는 부모 된 심정에서 피해자의 고2 아들, 초등 1학년 딸이 눈에 밟히고, 가슴에 얹혀서 그냥 따뜻한 밥 한 끼 하면서 힘내서 살자는 위로의 말을 전하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성인이 되기 전 부모를 잃은 슬픔과 충격은 무엇과도 비견될 수 없다"며 "오죽하면 피해 공무원의 고2 아들이 대통령에게 직접 편지를 써서 명명백백하게 진상을 밝혀 아버지의 명예를 지켜 달라는 호소를 했겠냐"고 했다.

안 대표는 "하지만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고, 유가족이 해경, 청와대, 국방부를 상대로 낸 정보공개 청구는 모두 거부당했다"며 "사실을 호도하고 은폐했던 자들은 여전히 장관이고 청장"이라고 했다.

그는 "아이들의 어머니는 진실은 꼭 밝혀져야 한다고, 아버지를 잃은 슬픔도 감당하기 어려운데 거짓과 왜곡으로 사회적 낙인까지 찍혀 가족들 가슴엔 피멍이 들었다고 했다"며 "시련을 딛고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 아들이 위축되고 불안해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게 너무 가슴 아프다며 울먹였다"고 전했다.

안 대표는 "국가란 대체 왜 존재하는 것인가. 이 정권의 무책임한 행태를 보면서 계속 같은 회의감에 휩싸인다"고 했다.

그는 "국가가 국민 앞에 잘못했으면 엎드려 용서를 비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 아니라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이라며 "왜 대한민국이 국민의 죽음 앞에서 손 놓고 있었는지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