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靑수석 "李·朴 사면, 국민 눈높이서…정치공방 사안 아냐"
최재성 靑수석 "李·朴 사면, 국민 눈높이서…정치공방 사안 아냐"
  • JBC뉴스
  • 승인 2021.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특별사면에 관해 "국민의 입장에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해야하지 않겠냐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 수석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두 전직 대통령 사면에 관한 개인적 의견을 묻는 질문에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이고, 고유권한은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이기 때문에 국민이란 두글자를 빼고 생각하기 힘들다"며 이렇게 답했다.

그는 "여당은 (두 전직 대통령의) 사과와 반성을 이야기했고, 박 전 대통령은 사과하지 않았지만 당에서는 했다. 그런데 야당 일각에선 '정치재판이고 잘못된 재판인데 무슨 사과 요구냐'고 한다"며 "다 충돌하는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의 고유 권한에 국민이란 두 글자가 전제돼 있기 때문에 정치적 공방을 할 필요도 없고 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최 수석은 "사면은 보통 대통령이 생각이 정리된 다음 실무적 작업에 들어가는 형태이기 때문에 미리 말씀하지 않는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사면에 관해 참모들과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최 수석은 최근 문 대통령 국정 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 수준을 나타내는 것에 관해선 "신경이 쓰이는 정도가 지지율 자체에 매달리는 것보다 국민들의 신뢰와 응원을 더 받아야겠다는 각오를 새롭게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음을 밝혔다.

이어 "안팎으로 상황이 어렵고 안 좋다"며 "(집권) 마지막해라 4년 간 문재인 정부의 궤적에 대해 어떤 분들은 가혹할 정도로 평가를 낮게 하는 것들이 다 반영된 것"이라고 판단했다.

다만 "코로나, 경제, 부동산 등 상황이 아직 종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받은 평가"라며 "다시 국민들의 응원을 받을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기 때문에, 그런 각오와 생각을 갖고 일한다"고 했다.

최 수석은 지난달 30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영수회담을 제안한 뒤 청와대도 야당에 영수회담을 제안하고 타진하고 밝혔다.

최 수석은 "그(이 대표 제안) 뒤로 문을 열어놓고 타진하고 말씀드리고 있다"며 "이 대표의 제안은 집권 여당 대표로서 무게 있게 해석할 수밖에 없는 제안"이라고 했다.

다만 "과정은 지난해 8월부터, 또 그 이전 강기정 정무수석이 이야기했을 때부터 제안을 계속했던 것으로, 그 연장선상에서 재차 첩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수회담과 함께 여야정협의체 복원도 제안하고 있다고 한다.

영수회담 시기에 관해선 "김 위원장이 말한 의제와 내용은 사전에 이야기될 수 있다"며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국민의힘 의사에 따라 바로 이뤄질 수 있다"고 했다.

남북정상회담, 비대면 회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답방 등 남북 정상 간 대화 추진에 관해선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되고 미국 대선이 끝나는 등 대내외적 환경이 어디로 갈지에 관한 분기점에 있는 시점"이라며 "진행이 어떻게 되고 있다고 말씀드릴 단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최 수석은 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언급한 '비대면' 방식 대화에 관해선 "비대면이든 어떤 방식이든 정상회담을 통해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며 취지를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