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문 대통령도 전직되면 사면의 대상이 될지 몰라"
주호영 "문 대통령도 전직되면 사면의 대상이 될지 몰라"
  • JBC뉴스
  • 승인 2021.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2021.1.1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유새슬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입양아 교체'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사고 바탕에 깔린 반인권적 의식의 일단이 여과 없이 드러났다. 구구한 변명 말고 대통령이 깨끗이 사과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의 인식에 대해 큰 실망과 충격을 받았다"며 "입양 취소, 입양아 교체 전에 마음에 안 드는 대통령부터 바꾸라는 국민 여론은 대통령의 어제 발언을 잘 풍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발언을) 수습하려 사전 위탁제를 말한 것이라 애써 둘러대지만, 발언 맥락이 사전 위탁제와 맞닿아있지 않다. 변명으로 해결될 일이 아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전반에 대해 "지난 4년의 국정 난맥상이 현재의 위기를 초래하고 있는데 대한 최소한의 반성이나 성찰 없이 합리화하는 데 급급한, 실망스러운 회견"이라며 "'남은 임기 중에도 우리나라가 더 좋아지는 일은 없겠구나' 하는, 기대를 포기하게 하는 회견이었다"고 비판했다.

전직 대통령의 사면 관련 발언에 대해서는 "전직 대통령의 사면이 국민통합을 어떻게 해친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 현직 대통령도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며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들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 모르는 상황이 있을 수 있다. 늘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윤석열 검찰총장 간 갈등에 대해서는 "갈등이 관점·견해 차이라면 이 정권에서는 그것조차 조정하지 못하고 징계·축출하려고 사법적 판단으로 해결하려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대북 정책에 대해서는 "핵 무력을 기반으로 통일하겠다는 김정은의 발언을 비핵화 의지가 분명하다고 읽는 것이 가능한 것인지 참 한심스럽다. 특히 한미연합훈련을 북한과 협의할 수 있다고 한 발언에 이르러서는 과연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맞는지 아연실색할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오늘 김진욱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시작으로 공수처 출범 절차가 시작되는데, 공수처장 후보가 추천되면 특별감찰관, 북한인권재단 이사의 국회 추천을 진행하겠다던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약속을 이행하기 바란다"며 "실제로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통일부를 설득하는데 힘들었지만, 답을 얻어냈다는 얘기까지 했다. 이 상황은 같은 자리에 있던 박병석 국회의장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