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수사팀, 백운규 전 장관 소환 통보…靑 남았다
'월성원전' 수사팀, 백운규 전 장관 소환 통보…靑 남았다
  • JBC뉴스
  • 승인 2021.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운규 전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이세현 기자 =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에게 소환 조사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의혹 수사가 최종 윗선인 청와대 코앞까지 칼날을 겨눈 것이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상현)는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최근 소환조사를 통보했다.

감사원은 지난해 10월 '한수원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의 타당성 점검' 감사 결과를 발표하며 "2018년 6월11일 A회계법인이 한수원에 제출한 경제성 평가 용역보고서에서 월성 1호기 즉시 가동 중단 대비 계속 가동의 경제성이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됐다"고 밝혔다.

감사원 보고서에 따르면, 백 전 장관은 2018년 산업부 담당 공무원이 월성 1호기 '한시적 가동' 필요성을 보고하자 해당 공무원을 강하게 질책했다고 한다. 이에 청와대에 '즉시 가동 중단'으로 수정된 보고서가 올라갔다는 것이다.

검찰은 백 전 장관과 채희봉 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 등 청와대 관계자들이 월성1호기의 경제성을 고의로 낮추는 등 원전 조기 폐쇄 결정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백 전 장관 측과 소환 날짜를 조율 중이며, 다음주 중 소환이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