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박원순 성희롱 깊이 사과"…野 "여성·인권 논할 자격없다"
이낙연 "박원순 성희롱 깊이 사과"…野 "여성·인권 논할 자격없다"
  • JBC뉴스
  • 승인 2021.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가 27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엑스포 in 서울'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1.2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유새슬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 성추행 사건에 대해 "피해자와 가족들께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지난 25일 국가인권위원회가 박 전 시장의 행동을 성희롱이라고 판단한 데 따른 공식 사과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피해자가 2차 피해 없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당 차원의 추가 대응도 약속했다.

그러면서 전국여성위원회와 교육연수원 중심의 성 평등 교육 실시, 윤리감찰단 등을 통한 당내 성 비위 감시와 차단 등 당내 관련 기구 강화도 지시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내시반청'(內視反聽·남을 탓하기보다 먼저 스스로를 성찰하고 남의 충고와 의견을 경청한다는 뜻), '조고각하'(照顧脚下·자기 발밑을 잘 보라는 뜻)라는 사자성어를 언급하며 "늘 반성하면서 저희가 내놓은 대안을 실천해나가겠다"고 재차 사죄의 뜻을 내비쳤다.

이에 대해 야권에서는 박 전 시장 성추행 사건에 대해 한동안 침묵으로 일관하던 민주당이 인권위 발표와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 성추행 논란을 계기로 4·7 보궐선거를 의식해 '보여주기'식 사과에 나선 것이라고 깎아내렸다.

국민의힘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성희롱 사건을 축소·회피로 일관한 민주당은 여성과 인권을 논할 자격도 선거 후보를 낼 자격도 없다"며 "(보선에) 기어이 후보를 내고 마치 아무 일 없었던 듯 임하는 민주당의 철면피 뻔뻔함을 우리 국민들이 생생히 기억한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여성 의원들도 성명서를 내고 "당장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2차 가해를 중단하라"며 "수백억의 국민 혈세를 들여가며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왜 치르게 됐는지 입장을 밝히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에 출마한 나경원 전 의원은 "(사과가) 진작 나왔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했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하루가 늦었지만 뒤늦게라도 그 부분에 대한 입장 표명한 것은 평가할 만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