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박근혜 시절 180석 건방 떨다 몰락…왜 오세훈 폄하"
오세훈 "박근혜 시절 180석 건방 떨다 몰락…왜 오세훈 폄하"
  • JBC뉴스
  • 승인 2021.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7일 ‘연트럴 파크'로 불리우는 서울 마포구 연남동 경의선숲길공원에서 ’균형발전 프로젝트 1탄‘ 선거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1.27/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보수정치의 몰락에 대해 "솔직히 말해 박근혜 대통령 시절 180석한다고 건방떨다가 총선에서 져서 몰락한 것 아닌가. 왜 그 원인을 오세훈에게 찾나"라고 반발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유튜브 방송 '고성국TV'와의 인터뷰에서 "(무상급식 논란 당시) 그때 아무도 안 싸웠고, 당도 안 싸웠다. 당시 대표는 홍준표 의원이었다. 실세는 대표였다. 실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오 전 시장은 "무상급식이 문제가 아니라 포퓰리즘 전초전, 최전선에서 막다가 쓰러졌다. 상대방 진영에 시장을 넘겨줬다고 매도, 폄하하면 그런 나라는 미래가 없다"며 "민주당은 그렇게 싸운 사람을 버리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내가 개인 부패 때문에 중도 하차했나. 개인 욕심 때문에 중도하차 했나"라며 "(당이) 손톱만큼도 도와주지 않았다. 자기 당 정체성에 맞춰 싸우는데 하나도 안도와주는 정치가 어디 있나"라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서울시장이 10년 임기였나. 그 사람이 2번 선거에서 이겨서 10년 한 것 아니냐. 어느 정당이, 우파 보수가 싸우다 쓰러진 장수에게 책임을 묻나. 동의할 수 없다"며 "생계형 유튜버들이 그런 식으로 오세훈을 폄하할 때마다 피가 거꾸로 솟는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여러 차례 자책감으로 출마했다고 얘기했다. 그 점에 대해 책임지려고 나왔다"며 "10년 동안 바늘방석이었다. 후임시장이 잘못하면 전임시장이 돋보이는 법인데 박원순이 잘못하면 오세훈이 욕먹는다. 이제 책임지겠다. 표로 심판해달라"고 호소했다.

오 전 시장은 "정치는 타이밍이고 전쟁에서는 기습전을 펼치는 게 유리하다고 실감했다. (안 대표를) 따라가는 형국이 돼 버렸다. 그래서 제가 스스로 정치 초딩이라고 한다"며 "만약 제가 제안한 대로 (안 대표가) 과감하게 들어왔으면 들어오는 순간 지지율이 2배로 뛰었을 것이다. 그걸 걷어 찼다. 이제 후퇴는 없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향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계속되는 비판에 대해서는 "언급할 가치를 못 느낀다"라며 "제가 요즘에 그렇게 조롱당하고 산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