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레딧 개미들 절망, 게임스톱-은선물 모두 폭락(종합2)
미국 레딧 개미들 절망, 게임스톱-은선물 모두 폭락(종합2)
  • JBC뉴스
  • 승인 2021.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수아 디자이너. © 뉴스1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김정한 기자,신기림 기자 = 미국 개미(개인투자자)들이 절망하고 있다. 이들이 레딧 증권방 월스트리트베츠(WSB)를 중심으로 매집해온 게임스탑(게임스톱)과 은 선물 모두 폭락했다.

◇ 게임스탑 60% 폭락 : 개미들의 집중 매수 대상으로 한때 481달러까지 고공 행진하던 비디오 소매업체 게임스톱이 결국 90달러로 무너져 내렸다.



2일(현지시간) 게임스톱은 개장 직후부터 30% 넘게 폭락으로 출발한 후 내내 부진을 보이다가 결국 전날보다 60% 급락하며 9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게임스톱은 개미와 공매도 세력인 공룡(기관투자자)의 전쟁으로 관심이 집중된 주식이다.

게임스톱은 연초 20달러에서 움직이다가 공매도 세력과 개미간 전쟁 속에서 지난달에만 1600% 넘게 뛰었다.

하지만 이제 랠리가 끝나는 신호가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날 게임스톱은 개장 직후에 42% 폭락, 잠시 거래가 정지됐다. 이후 거래가 재개된 후 낙폭을 50% 이상으로 확대했다.

그동안 큰 손실을 봤던 헤지펀드들의 공매도 반격에 주가가 계속 하락, 개미들이 무릎을 꿇었다.

공포에 질린 개미들이 커뮤니티에서 팔지 말고 버티라고 서로 독려했지만, 지난 2주간 헤지펀드사들과의 전쟁에서 거둔 짧았던 승리의 기쁨은 사라졌다.

전일 CNBC는 이미 게임스톱의 주가 랠리가 끝을 향하고 있다는 징후가 포착됐다고 분석했다. 지나치게 비싸진 콜옵션(매수할 권리), 공매도 감소, 주식 플랫폼들의 거래 제한 등으로 게임스톱 주가가 대폭락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BTIG의 줄리안 엠마누엘 주식 및 파생상품 전략가는 "옵션이 너무 비싸지면 해당 자산은 가격 정점을 찍고 매도세에 휩싸이거나 최소 게걸음칠 가능성이 크다"며 "투기적 마니아층이 다른 영역으로 갈아타면 결국 팔아 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 은선물 10% 폭락 : 은 선물도 결국 10% 폭락해 전일의 상승분을 모두 까먹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증거금 인상이 결정타였다

3월 인도분 은 선물은 이날 전장 대비 3.02달러(10.3%) 폭락해 온스당 26.402달러에 마감됐다. 전날 9.3% 뛰며 2013년 이후 최고 수준에서 추락한 것이다.

CME가 증거금을 18% 인상하면서 은 선물이 주저앉았다. 전날 CME그룹은 증거금을 기존 1만4000달러에서 1만6500달러로 18% 상향했다.

미국 개미들이 은 선물이 월가 큰손들에 의해 하락 베팅되고 있다며 쇼트스퀴즈(공매도 위축)를 시도하며 은값을 끌어 올리자 당국의 대응이었다.

원자재선물거래위원회(CFTC)의 로스틴 베남 회장 대행은 "은 시장에서 최근 일어나는 활동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CMC마켓의 데이비드 메든 시장분석가는 "거래소가 브레이크를 밟자 은이 수직 낙하했다"고 말했다. 결국 1조5000억달러에 달하는 은 시장은 WSB와 같은 온라인사이트에서 결집한 개미들이 표적으로 삼기에 힘겨운 상대인 것이 며칠 만에 확인된 셈이라고 마켓워치는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