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팅게일 vs 나경영' 저출산 대책두고 나경원-오신환 설전
'나이팅게일 vs 나경영' 저출산 대책두고 나경원-오신환 설전
  • JBC뉴스
  • 승인 2021.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부동산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2.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국민의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본경선 후보인 나경원·오신환 예비후보가 6일 나 후보의 저출산 대책과 관련해 신경전을 벌였다.

오 예비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출산 대책 관련 공약을 내놓은 나 예비후보를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의 이름에 빗대 '나경영'이라고 비꼬고, "황당한 포퓰리즘 공약"이라고 비판했다.

나 예비후보는 전날(5일) 부동산 대책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에서 독립해 결혼하고 아이까지 낳으면 총 1억1700만원의 보조금 혜택을 드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오 예비후보는 "나경원인가 나경영인가. 저출산 대책도 좋지만, 앞뒤가 맞는 현실성 있는 주장을 해야한다"며 "세금은 깎아주고 지출은 늘리고, 대충 계산해도 5조원은 족히 소요될 예산은 어떻게 마련할 셈인가"라고 지적했다.

허 대표가 "결혼하면 결혼수당 1억원을 지원하고, 주택자금 2억원도 무이자로 지원하는 결혼공영제를 실시하겠다"고 한 것과 비슷한 공약이라는 취지로 나 후보를 비판한 것이다.

이에 나 예비후보는 "토지임대부 공급주택 공약 대상자 중 39세 미만, 연소득 7000만원 미만 청년 등에 대해 대출이자를 지원해준다는 의미"라며 "여러 경우를 단순 합산할 경우 이자 지원 혜택이 총 1억1700만원이 된다는 의미"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현금성 보조금 지원이 아닌 대출이자 지원임을 다시 한 번 명확히 말씀드린다"며 "임기 2기에는 더 파격적으로 지원해드리고 주거복지의 나이팅게일이 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