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성추행 가한 적 없다…제보자, 수년전부터 허위사실 주장"
진성준 "성추행 가한 적 없다…제보자, 수년전부터 허위사실 주장"
  • JBC뉴스
  • 승인 2021.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준성 기자 =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유튜브를 통해 제기한 '성추행 의혹'에 대해 "성추행이라고 할 일체의 신체접촉을 누구에게도 가한 적이 없다"면서 재차 해명했다.

앞서 김 전 수사관은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16년 7월 강서목민관학교 야유회에 참석했다가 술에 취한 진 의원에게 성추행당했다고 주장하는 현직 시인 A씨의 제보를 소개했다.

진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이들 방송에 대해 법이 허용하는 가장 강력한 민형사상의 책임을 엄중하게 묻고 반드시 응분의 책임을 지우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진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저와 경쟁했다가 낙선한 김태우씨가 소위 '제보자'를 인용해 차마 입에 담기도 힘든 가짜뉴스를 방송했다"면서 "사실과 전혀 다른 가짜뉴스는 또 다른 극우 유튜브방송 '가로세로연구소'와 '진성호방송', '신의한수' 등을 통해 유포·확산됐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해변에는 목민관 원우들뿐만 아니라 여름철 해수욕장을 찾은 수 많은 피서객들도 함께 계셨다"면서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날 상황이 전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제보자) A씨는 수 년 전부터 현재까지 페이스북을 통해 저에 대한 성추행 음해와 사기, 병역비리, 살인청부 등의 허위사실을 주장하고 있다"면서 "그에게도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인터넷에 유포되는 사진 중에 이 사건과 전혀 무관한 목민관 원우가 포함돼 우려스럽다"면서 보도에 신중을 기해주길 당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