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에 "靑 언급 부적절"(종합)
유영민,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에 "靑 언급 부적절"(종합)
  • JBC뉴스
  • 승인 2021.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영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김상조 정책실장. 2021.2.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유새슬 기자,정윤미 기자 =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24일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 "기본적으로 이 건은 청와대가 관여를 하고, 청와대가 여기에 대해 언급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유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 "국회에서 이 문제 다루고 있기 때문에 이해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이렇게 답변했다.

유 비서실장은 '국정원이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조사나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물음에 "아까도 말했듯이 저는 이건에 대해선 언급할 부분이 아닌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유 비서실장은 또 '문재인 정부에서 국정원으로부터 국내정보와 사찰정보를 보고 받느냐'는 조명래 민주당 의원의 질의엔 "전혀 없다. 사찰을 안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또 "지금 (문재인) 대통령은 국정원의 국내 사안에 대해 보고도 안 받고, (국정원의) 국내 파트도 없앴다"고 강조했다.

유 비서실장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 불법사찰 정보를 청와대 민정수석과 정무수석, 비서실장, 국무총리가 보고받은 의혹'에 대한 질문에는 "그것에 대한 지식도 없고, 과거 상황을 알지 못한다"며 "청와대는 그 문제에 대해 개입·관여하거나 언급하는 것은 일체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의 '불법사찰 정보 폐기를 위한 특별법' 추진 움직임과 관련해선 "국회에서 논의해 결정된 법에 따르는 것은 당연하다. 저희가 내부적으로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