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우리 당 후보가 당연히 단일후보 된다는 게 내 소신"
김종인 "우리 당 후보가 당연히 단일후보 된다는 게 내 소신"
  • JBC뉴스
  • 승인 2021.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울시장 예비후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2.2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8일 "국민의힘 후보가 단일후보가 안 된다는 것을 상상해본 적이 없다"며 보수 야권의 최종 서울시장 단일후보는 국민의힘에서 나올 것이란 기존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간담회를 마친 후 취재진과 만나 "우리 당 후보가 당연히 단일후보가 돼서 보궐선거를 마칠 수 있다는 게 내 기본적인 소신"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한 언론을 통해 "4·7 재보궐선거 전에 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결정되는 상황을 가정한 언급이라는 해석이 있었다.

김 위원장은 "안 후보가 단일화된다고 해서 사라진다는 그런 얘기를 한 적은 없다"고 했고, 국민의힘이 단일후보를 내지 못했을 경우를 상정한 것이냐는 질문에도 "상상해본 적이 없다"며 "그와는 연결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의미가 '정권 심판'이며, 그를 위해서는 인물보다 정당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 정권을) 어느 정도 견제를 하고 심판을 하지 않으면 나라 장래가 걱정스럽다고 하는 게 일반 시민 다수의 의견이라고 생각한다"며 "그 역할을 할 수 있는 정당이 어느 정당이냐를 생각하는 것이지, 어느 특정인을 놓고 유권자가 판단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