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얼마만인가'…국민의힘, 출구조사 압승에 기립 환호성
'이게 얼마만인가'…국민의힘, 출구조사 압승에 기립 환호성
  • JBC뉴스
  • 승인 2021.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4·7재보선 출구조사 결과를 바라보며 두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2021.4.7/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4·7 재보궐선거 출구조사 결과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나자 국민의힘 개표 상황실에선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7일 오후 8시15분에 발표된 방송 3사의 출구조사에 따르면 박영선 후보가 37.7%, 오세훈 후보가 59.0%를 득표할 것으로 전망됐다.

앞서 선거여론조사 결과 공표 금지 직전까지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의 우세가 지속적으로 예상된 바 있다. 이에 이날 국민의힘 당사 3층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선 들뜬 분위기가 짙었다.

국민의힘 관계자들은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기 2시간 전부터 빨간색 선거 운동복을 입고 개표 결과 확인을 위한 모니터 앞에 모여 앉기 시작했다.

참석자들은 자리에서 밝은 표정으로 서로 인사를 주고 받으며 선거 전망에 대한 이야기를 주고 받았고 손을 흔들며 뒤늦게 참석한 관계자들을 맞이하기도 했다.

한 캠프 관계자는 "생각보다 (개표 결과에서) 차이가 클 것 같다"며 들뜬 감정을 감추지 못했다.

다만 출구조사가 임박할수록 들뜬 분위기보다는 긴장감이 짙어졌다. 오 후보는 긴장한 듯 웃음기 없이 양손을 모르거나 눈을 깜빡이며 출구 조사 결과를 초조하게 기다렸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역시도 시선을 TV 화면에 응시한 채 옷 소매를 매만지며 초조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오후 8시15분 전면에 설치된 여러대의 TV에서 오 후보가 박 후보를 21.3%p 앞서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관계자들은 기립해 환호성을 질렀다. 곳곳에서 박수가 터져 나왔고 일부 참석자들은 '오세훈!'을 여러번 외치며 기쁜 마음을 표현했다.

다만 오 후보는 출구조사 발표 후 "아직은 소감을 말하는 게 도리가 아닌 것 같다. 조금 더 지켜보고 (소감을) 말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김 비대위원장 역시 "서울 시민께 감사하다. 출구조사 수치를 보면 민심이 폭발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최종 결과가 나올 때까지 보고 최종적으로 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