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홍원 '사의' 이준석 만류로 일단락…鄭 "선관위 결정 따라줘야"
정홍원 '사의' 이준석 만류로 일단락…鄭 "선관위 결정 따라줘야"
  • JBC뉴스
  • 승인 2021.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 사임 의사를 밝힌 정홍원 위원장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공정경선 서약식 및 간담회에 참석해 이준석 대표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2021.9.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김민성 기자,유새슬 기자 = 정홍원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이 5일 '역선택 방지조항' 도입 논란으로 사의를 표명했지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만류로 일단락됐다. 다만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은 여전히 정 위원장의 공정성에 대한 의혹을 키우고 있어 후폭풍이 예고됐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정 위원장이 사의를 전달하자 "정 위원장은 당 지도부의 무한한 신임과 지지를 받고 계신 분"이라며 사퇴를 만류했다. 정 위원장은 사의를 접고 이날 선관위 전체회의에서 역선택 방지조항 도입 여부를 포함한 '경선룰'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공정선거 서약식 및 선관위원장-경선후보자 간담회'에서 "최근 당내 혼란에 존경하는 정 위원장이 많은 고생을 하고 있어 더 큰 성원과 지지, 신뢰를 보낸다"며 정 위원장의 사의를 받아들일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은 '역선택 방지조항' 도입 여부를 놓고 찬성파와 반대파로 갈려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홍준표·유승민·하태경·안상수·박찬주 5명의 대권주자들은 전날(4일) 역선택 방지조항 도입을 반대하며 '보이콧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에 이 대표는 "경선 서막을 알리는 공정선거를 서약하는 자리에 빠진 자리들이 있는 것 같아서 매우 유감"이라며 "선거 관리에 전권을 부여받은 선관위의 운영에 다소 불만이 있다고 당 공식행사에 불참하는 행위는 매우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 사임 의사를 밝힌 정홍원 위원장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공정경선 서약식 및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9.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정 위원장도 "선관위가 사심 없이 정한 룰에는 협력하고 따라야지, 그걸 따르지 않겠다는 태도는 가장 바람직하지 않은 태도라고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자신의 공정성에 대한 의혹에 대해 서운한 마음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선관위 논의 내용을 상세하게 설명하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그는 "여론조사 전문가 의견을 청취한 결과, 핵심 요지는 역선택 우려가 있지만 과학적으로 증명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선관위는 토론 끝에 Δ역선택 방지조항을 포함하지 않는 안 Δ여론조사업체 2곳을 통해 여론조사 방지조항을 넣은 여론조사와 역선택 방지조항을 포함하지 않는 여론조사를 각각 진행한 뒤 가중평균을 산출하는 안 2가지로 압축했다.

정 위원장은 "한쪽에 치우쳐서 가는 것이 아니라 정말 민주적으로 (선관위원들이) 각자 의사를 개진하고 결론을 내리려는 상황"이라며 "이런 충정을 이해해주고 일방적으로 특정 후보에 유리하게 하려고 한다는 선입견을 갖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정 위원장의 사의 표명이 사실상 반려되면서 선관위 일정은 정상궤도로 복귀했지만,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등 일부 '역선택 방지조항 반대파'와 정 위원장의 갈등은 계속될 전망이다.

홍 의원 측은 뉴스1과 통화에서 "이름만 간담회지 '묻지마 서약'을 쓰는 간담회를 열고 (역선택 관련) 룰을 확정하는 순서가 합리적인가"라며 "서약은 한 뒤 후보들의 입을 묶은 다음 정 위원장의 의사를 관철하겠다는 것"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유 전 의원도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선룰도 모르는데 무엇을 서약하라는 것인가"라며 "윤석열 후보 추대를 서약하라는 것인가"라고 반발했다.

이날 공정경선 서약식에는 윤석열·최재형·원희룡·장기표·박찬주·박진·황교안·장성민 8명의 대권주자만 참석했다. 홍준표·유승민·하태경·안상수 4명의 대권주자들은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