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尹 입건에 "언급할 사안 아냐"…문준용 지원금 특혜 의혹도 말 아껴
靑, 尹 입건에 "언급할 사안 아냐"…문준용 지원금 특혜 의혹도 말 아껴
  • JBC뉴스
  • 승인 2021.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교총회관에서 열린 한국교총 대표단과의 대화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2021.9.10/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청와대는 10일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한 것에 대해 말을 아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의 입건과 관련해 사전에 공수처의 영장에 대한 논의가 있었는지, 청와대의 입장은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 "언급할 사안이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앞서 공수처는 전날(9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공무상 비밀누설 등 4개 혐의로 피의자 신분 입건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해당 의혹과 관련해 정치적 이유가 있는 것 아니냐는 추가 질문에 대해서도 "윤 전 검찰총장 관련해서는 청와대가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의 지원금 선정된 것과 강규형 명지대 교수의 KBS 이사직 해임이 부당하다는 대법원의 결정 등 문 대통령과 연관된 현안들에 대해 모두 "언급할 사안이 아니"라며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문씨는 최근 지방자치단체 예산 1500만원을 지원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와 올해 공·사립 재단으로부터 잇달아 지원금을 받은 바 있어 특혜 논란이 다시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또 전날 대법원은 문 대통령이 업무추진비 유용을 이유로 강 교수를 KBS 이사직에서 해임한 것이 부당하다고 최종 판단했다. 강 교수는 해임 이후 소송을 제기했고 1·2심 모두 원고 승소 판단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항소심 판결에 불복해 상고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한 언론에서 베트남에 대한 정부의 백신 지원 계획을 보도한 것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아마 보건복지부에서도 그렇게 답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또 이 관계자는 오는 19일 9·19 평양공동선언 3주년 관련 문 대통령의 메시지가 있는지를 묻자 "9·19 정상회담 계기로 정부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 또 남북관계의 발전 등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추진해 왔다"며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이 하루빨리 복원되는 것이 중요한 만큼 다양한 계기를 통해 남북관계를 복원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는 대답으로 갈음했다.

아울러 감사원장 인사 진행 상황에 대해선 "(절차가) 계속 진행 중"이라고 했고, 산업부 차관 논란에 대해선 "사의 표명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미·중 정상통화와 관련해서도 "입장을 표명할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