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후보 개인문제에 당 말려들면 안돼…팩트시 공작 아닌 범죄"
홍준표 "후보 개인문제에 당 말려들면 안돼…팩트시 공작 아닌 범죄"
  • JBC뉴스
  • 승인 2021.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0일 오후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9.1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11일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을 두고 "후보 개인 문제에 당이 말려들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전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김웅 의원의 의원실 압수수색을 고리로 '야당 탄압 프레임'을 꺼내든 당 지도부와 정반대 주장을 펼친 것이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후보 개인이야 훌쩍 떠나면 그만이지만 당은 중차대한 대선을 치러야 한다. 당은 소도(蘇塗)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의혹 당사자들은 팩트를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밝히고 당을 끌고 들어가지 마시라"며 "정치공작은 거짓의 사실을 두고 하는 것이 공작이고, 팩트가 있다면 경위가 어찌 됐든 간에 공작이 아닌 범죄"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번 사건에 대해 "어느 검사가 작성했든 그 고발장이 김웅 당시 송파갑 선거 후보자에게 손준성 검사 명의로 전달됐다"며 "김 의원이 조성은이라는 제보자 손을 거쳐 고발장 관련 서류를 당에 전달하고 당에서 그중 일부 고발장을 누군가 각색해 대검에 제출한 게 지금까지 나온 언론 보도"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만 알지 당은 그 고발장 내용이 검찰에서 보낸 것인지 알 수 없었을 것"이라며 "당사자들이 자꾸 변명하고 기억 없다고 회피하는 바람에 일이 커지고 당도 말려 들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