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장동으로 벼락부자" vs 與 "애플·삼성도 문제라는 거냐"
野 "대장동으로 벼락부자" vs 與 "애플·삼성도 문제라는 거냐"
  • JBC뉴스
  • 승인 2021.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9.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유새슬 기자 = 여야는 2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의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두고 첨예하게 맞섰다.

국민의힘은 "종합비리세트의 완결판"이라며 이 후보에게 사과를 요구했고, 민주당은 '적반하장'이라고 받아쳤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장동 개발은 누가 했나. 그 몸통은 어디에 있나.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고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신영수 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의 민간개발 압력 논란, 신 전 의원 동생의 뇌물 혐의로 인한 구속, 원유철 전 의원의 화천대유 고문 재직 사실, 곽상도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근무 사실 등을 언급하며 "이것이 화천대유를 둘러싼 팩트다. 정말 부끄러운 일"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그러면서 "적어도 공당이라면 내부 의혹자들에 대해 먼저 자체 조사하고 국정조사든, 특별검사든 이야기를 꺼내는 게 순리"라며 "고발 사주 의혹으로 지난 총선에 개입해 표를 도둑질하려던 윤석열 검찰과 국민의힘이 물타기를 위해 (대장동 개발) 국정조사와 특검을 꺼내 들었다"고 덧붙였다.

김용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2010년 대장동 사업 전환을 공공에서 민간으로 전환하겠다고 결정한 것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당시 한나라당"이라며 "2018년 대장동 개발이익 환수 허위사실 공표 혐의 재판에서도 성남 시민에게 (이익을) 환원한 것이 본질이라는 것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개발이익을 많이 봤으니 문제라는 주장의 본심이 혹시 휴대전화 판매 수익률을 극대화하는 애플, 삼성도 문제라는 건지 묻고 싶다"며 "국민의힘 주장대로라면 부동산 개발에 민간이 수익을 전혀 가져가지 못하게 하자는 것으로 보이는데, 시장경제를 아예 부인하자는 것인지, 공공성을 강화하라는 건지 분간이 안 간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애처로운 주장으로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이 의혹의 중심에 있는 헌법 유린 사건이 가려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9.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반면 전날(23일) 국민의당과 함께 특검·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한 국민의힘은 "비리·특혜·특권·반칙의 종합백화점이자 종합비리 세트"라며 "이재명 경기지사(대선 경선 후보)가 잘못을 사과하지 않으면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고 맞섰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각종 의혹은 판교 게이트가 종합비리 세트의 완결판임을 증명하고 있다"며 "이 지사는 즉각 사과할 것을 정중히 요구한다. 잘못에 대해 사과할 줄 모르면 물보다 못한, 김빠진 사이다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무능한 문재인 정권의 부동산 실패로 국민은 하루아침에 벼락 거지가 됐는데 극소수 판교 대장동 관계자는 벼락부자가 됐다"며 "이 지사는 솔직히 사과하고 폭리, 부당이득 환수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민주당과 이 지사가 주장하듯 대장동 게이트가 국민의힘 게이트라면 민주당과 이 지사는 적극적으로 특검·국정조사를 하자고 해야 이치에 맞는 것 아닌가"라며 "더 숨기고 버티면 제2의 조국 사태를 겪게 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