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토론회 혹평에 '발끈'…"이번 대선서 중요한 건 도덕성"(종합)
홍준표, 토론회 혹평에 '발끈'…"이번 대선서 중요한 건 도덕성"(종합)
  • JBC뉴스
  • 승인 2021.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2021.10.1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16일 자신이 윤석열 후보를 향해 네거티브로만 일관했다는 전날(15일) 토론회 일부 평가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홍 후보는 이날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당에서 기자들을 만나 "도덕성 검증과 네거티브를 구분 못해 참 안타깝다"며 "이번 대선에서 가장 중요한 건 후보의 도덕성 문제로, 앞으로도 우리가 계속 강조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앞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전날 국민의힘 대선주자 토론회 직후 원희룡 후보를 MVP로 꼽은 반면 홍 후보에게는 네거티브로 일관했다면서 "술 먹고 행인에게 시비 거는 할아버지 같다"고 혹평한 것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홍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서는 "김종인·진중권 두 분이 요즘 부쩍 나를 비난하고 언론에 나선다"며 "내가 후보가 되면 이번 대선에서 자신들의 역할이 없어질지도 모르니 급했을 것"이라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홍 후보는 그러면서 토론회에서 당초 예고한 '매운맛'이 없었다는 일부 평가를 의식한듯 "당내 토론은 가능하면 부드럽게 하고 본선 토론 때는 매섭게 추궁하는 후보로 국민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아무래도 당내에서는 제가 맏형이니까 어제 토론은 그런 기조의 출발"이라며 "청년은 내 아들같이 생각하고 장년들에게는 맏형 같고 청소년에게는 인자한 할아버지 같은 대통령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