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은 주호영, 홍준표는 최재형 영입행사…'세 과시' 가속화
윤석열은 주호영, 홍준표는 최재형 영입행사…'세 과시' 가속화
  • JBC뉴스
  • 승인 2021.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0.1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윤석열·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17일 각각 주호영 전 원내대표와 최재형 전 감사원장 영입 행사를 치른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뽑는 3차 예비경선(컷오프)을 3주 앞두고 당내 '2강' 캠프의 세 과시가 가속화하는 모양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국회 소통관에서 주 전 원내대표 영입 기자회견을 한다. 주 전 원내대표는 2004년 대구 수성구에서 첫 국회의원에 당선된 이후 내리 5선을 한 대구·경북(TK) 최다선이다.

홍 후보는 오전 9시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최 전 원장 영입 행사를 한다. 홍 후보는 입당 직후 '국민의힘 양강' 반열에 올라 보수층과 당원들의 지지기반을 구축해온 최 전 원장 영입을 위해 전날(16일) 직접 자택을 방문하는 격식을 갖췄다.

홍 후보는 이후 대전시당에서 캠프 대전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을 한 뒤 대전 서구갑을·유성갑을 당원들을 만난다.

유승민 후보는 부산으로 향한다. 유 후보는 부산 북강서을·양산갑·금정구 당원협의회를 방문하고 수영구 당원 간담회를 한다.

원희룡 후보는 오는 18일 부산·울산·경남 합동토론회 준비에 주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