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최재형 합류, 게임체인저"…윤석열 "TK 중진 주호영 천군만마"
홍준표 "최재형 합류, 게임체인저"…윤석열 "TK 중진 주호영 천군만마"
  • JBC뉴스
  • 승인 2021.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선거 캠프에서 열린 최재형 전 감사원장 영입 행사에서 최 전 원장과 손을 맞잡은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0.1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국민의힘 경선에서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는 홍준표·윤석열 경선 후보가 주요 인사 영입전에 힘을 쏟으며 '세' 경쟁을 본격화하고 있다.

홍 후보와 윤 후보는 17일 각각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주호영 전 원내대표 영입 행사를 공개 진행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자신의 선거캠프에서 최 전 원장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확실한 정권교체를 통한 정치교체를 실현하기 위해 힙을 합하기로 약속했다"며 최 전 원장의 캠프 합류 사실을 알렸다. 최 전 원장은 기자회견문을 직접 읽으며 홍 후보에게 힘을 실었다.

두 사람은 "우리는 정권교체라는 절체절명의 과제 앞에 가장 중요한 본선 경쟁력은 다름 아닌 후보의 '도덕성'과 '확장성'이라고 굳게 믿는다"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은 질의응답 시간에 "본선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이길 수 있는 우리 당 후보가 누구인지 고민하면서, 안정적이고 도덕적이고 확장성 측면에서 국민적 지지를 가장 받을 수 있는 분을 도와야 정권교체와 정치교체를 이룰 수 있다고 판단해 홍 후보를 지지하기로 결심했다"며 홍 후보의 '확장성'과 '도덕성'을 이번 선택 배경으로 설명했다.

홍 후보는 최 전 원장의 지지선언을 바탕으로 도덕성에서 우위를 점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 감사원장 출신인 최 전 원장은 각종 미담이 알려진 '미담 제조기'로 당내 2차 대선후보 경선에 진출했으나, 본경선 진출에 실패했다. 하지만 청렴하고 강직한 이미지로 보수정치권의 각종 러브콜을 받아왔고, 본경선 진출 실패 이후에도 각 캠프에서 영입에 공을 들였던 인물이다.

각종 논란이 이어지는 윤석열 경선 후보나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달리, 상대적으로 홍 후보의 도덕성 논란이 적은 상황에서 최 전 원장의 합류로 홍 후보는 한층 '도덕성' 무기를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보고 있다.

홍 후보는 "공직자의 표상이자 '미스터 클린'인 최 전 원장이 저희 캠프에 오셨다는 것은 '클린 캠프'라는 것을 국민에게 알리는 큰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며 "최 전 원장이 온 것이 경선에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기대를 전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주호영 의원 선거대책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에서 주 의원과 손을 맞잡은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0.1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 후보는 오전 11시 국회 소통관에서 주 전 원내대표의 캠프 합류 사실을 발표했다.

주 전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무너져버린 대한민국의 헌법 가치와 법치를 바로잡고 대한민국을 청소할 수 있는 사람은 윤석열 후보뿐이라고 확신한다"며 "윤 후보는 공정과 정의에 대한 강한 소신과 집념을 갖췄을 뿐만 아니라 열린 귀와 낮은 마음으로 경청하고 소통하는 성공하는 지도자 자질을 충분히 갖췄다"고 강조했다.

판사 출신인 주 의원은 대구 수성구에서 5선을 한 대표적인 TK(대구·경북) 중진 의원으로, 윤 후보 측은 주 의원의 합류에 따라 경남 창녕 출신인 홍준표 후보와의 '집토끼 경쟁'에서 큰 힘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 전 원내대표는 "경선이 끝나면 한팀이기에 언급이 조심스럽다"면서도 "최 전 원장이 정치권에서 실망하는 일이 안 생기면 좋겠고 그 분의 장점이 캠프에서 잘 받아졌으면 한다"고 홍 후보를 견제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주 의원의 합류에 대해 "아주 천군만마를 얻은 거 같다"며 "주 의원과 함께 손을 잡고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서 국민의 열망을 실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환영했다.

당내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시계추가 빨라지는 만큼 홍 후보와 윤 후보의 영입경쟁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홍 후보는 이날 "'가치'를 기준으로 합치는 것은 언제나 열려 있다"며 "본선에서도 마찬가지다. 안철수 후보와 가치동맹을 할 수 있다"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연대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에 앞서 2차 경선 경쟁자인 안상수 전 인천시장과 이언주 전 의원 등을 캠프에 영입하며 세 불리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선거 초반 현역 의원들이 캠프에 대거 합류한 윤 후보 캠프에는 최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합류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