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차별화 전략' 바라보는 靑…"불편할 일 없지만 효과는 글쎄"
이재명 '차별화 전략' 바라보는 靑…"불편할 일 없지만 효과는 글쎄"
  • JBC뉴스
  • 승인 2021.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월26일 청와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차담을 위해 상춘재로 향하며 대화하고 있다. 2021.10.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박혜연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문재인 정부 주요 정책들과 선을 긋는 '차별화 행보'를 보이면서 청와대 내부 분위기에 눈길이 모이고 있다.

이 후보는 최근 들어 민주당을 통해 전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가상자산 과세 1년 유예 등 현 정부가 반대하는 정책들을 밀어붙이면서 김부겸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연일 부딪치고 있다.

특히 전국민 지원금과 손실보상·지역화폐 예산 증액 등을 놓고 재정당국을 매섭게 몰아붙이고 있다.

급기야 윤호중 원내대표는 16일 올해 초과세수가 50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점을 들어 재정당국을 향해 "의도가 있었다면 국정조사라도 해야 할 사안이 아닐까 싶다"고 공세 수위를 높이며 이 후보를 거들었다.

당장 야당에선 이날 "이재명 후보가 벌써 대통령 당선인 행세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을 종이호랑이로 여기는 게 아닌가 싶다"(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는 비판이 나왔다.

다만 청와대는 대체로 이 후보의 이런 '차별화' 행보를 민감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모습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야당 후보만이 아니라 여당 후보도 전임 정부를 비판해야 자기 명분이 있을 수 있다는 점에서 당연히 비판할 수 있다"며 "청와대가 내심 불편한 기색을 갖고 있다는 말들이 있던데 전혀 그런 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러한 여유는 임기를 6개월도 남겨두지 않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아직 30%대 중후반을 달리며 안정적이라는 점에서 비롯됐다는 관측이다.

리얼미터의 8~12일 조사(YTN 의뢰)에서 문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3주 만에 상승해 전주(34.2%) 대비 3.1%p 오른 37.3%로 집계됐다. 부정평가 비율은 4.0%p 하락한 58.9%였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이 30%대 초반에서 정체 중인 점을 감안하면 여당 후보의 '차별화'가 선을 넘어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눌 가능성은 높지 않다. 임기말 당청 갈등도 예상하기 어려운 정도의 대통령 지지율이다.

이런 지지율 상황에서는 여당 후보가 일부 정책적 사안에 있어 선거 전략 차원에서 선별적인 차별화를 시도하는 정도에 그치기 쉽다. 문재인 정부에 반감을 지닌 유권자들에게 다가가 정권재창출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 그 정도 수준의 차별화에 청와대가 '불편해 할' 이유가 없는 셈이다.

같은 맥락에서 오히려 이 후보의 차별화 전략이 정권재창출에 도움이 될지 '걱정'하는 기류도 감지된다. 여론조사상 지지율로 보면 차별화보다는 문 대통령 지지층을 온전히 끌어안는 게 나은 전략일 수도 있어서다.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출신의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차별화는 마이너스 정치"라고 우려했다.

그는 '강성 친문 지지층이 이 후보에게 마음을 다 주지 않는 경향이 있나'라는 질문에는 "여론조사 수치상으로는 그런 흐름이 일부 나타나는 것 같다. 화학적 결합을 해나가는 것은 이 후보와 선대위의 몫"이라고 말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0.12.1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