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PICK]윤석열 “YS, 우리당이 자랑스럽게 내세울 수 있는 지도자"
[뉴스1 PICK]윤석열 “YS, 우리당이 자랑스럽게 내세울 수 있는 지도자"
  • JBC뉴스
  • 승인 2021.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지도부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6주기를 맞아 추모묵념을 하고 있다. 2021.11.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참석해 서거 6주기를 맞은 김영삼 전 대통령의 사진을 보고 있다. 2021.11.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1.11.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동원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2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참석해 선대위 운영 방향에 대해 "후보나 캠프 중앙선대위 관계자만 움직이는 그런 좁은 선거운동으로는 정권교체를 할 수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당이 하나의 힘으로 합쳐 나가는 선대위를 생각한다"며 "국민 모두가 대선 캠페인의 주인공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대위 구성 자체가 국민 통합의 과정이 돼야 하고, 정권 교체 이후에도 안정적 국정운영까지 고려해야 한다"며 "우리 당과 함께 하기를 아직 주저하는 분들을 모두 정권교체 전선으로 함께하는 선대위를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모두발언에서 "당 대표인 이준석 대표와 김병준 전 국민의힘(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두 분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모시는 일을 최고위에 올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되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는 "제가 말씀을 올렸는데 하루이틀 시간을 더 달라고 해서 최종 결심을 하면 그때 안건을 올리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윤 후보는 6주기를 맞은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에 대해 "우리 당이 정말 자랑스럽게 내세울 수 있는 정치 지도자"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잠시 속일 수는 있지만 영원히 속일 수는 없다'는 김 전 대통령의 어록을 소개하고 "국민 재산을 빼앗고 이것이 성공적이었다고 국민을 속이며 배를 불린 사람들, 대장동 게이트 주범, 이런 사람들은 지금도 자기 잘못을 숨기고 국민을 속이고 있다. 그러나 결코 국민을 영원히 속일 수 없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고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6주기를 맞은 22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2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2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2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