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단체 "전두환 범죄행위 밝혀 역사정의 바로 세울 것"
5월 단체 "전두환 범죄행위 밝혀 역사정의 바로 세울 것"
  • JBC뉴스
  • 승인 2021.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가 23일 오전 광주 오월기억저장소에서 전두환씨의 사망과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히겠다. 전두환은 죽더라도 5월의 진실은 사라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2021.11.23/뉴스1 © News1 이수민 기자


(무안=뉴스1) 전원 기자,이수민 기자 =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는 23일 "만고의 대역죄인 전두환의 범죄행위를 명명백백히 밝혀 역사정의를 바로 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는 이날 전두환씨 사망과 관련해 오월기억저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전복과 5·18 학살 주범, 민간인 대학살 책임자 전두환이 사과없이 사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계속된 거짓말과 왜곡으로 국민과 대한민국 사법부를 기망한 전두환은 반성과 사죄는 커녕 자신의 회고록으로 5·18영령들을 모독하고 폄훼하면서 역겨운 삶을 살았다"며 "학살자 전두환은 지연된 재판으로 결국 생전에 역사적 심판을 받지 못하고 죄인으로 죽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두환은 그동안 자신이 5·18과 무관하다며 구차한 변명과 책임회피로 일관해왔다"며 "그동안 전두환의 고백과 참회, 사법부의 엄벌을 강력하게 촉구하면서 '역사적 심판'이 되기를 기대했지만 그의 죽음으로 이마저도 기대할 수 없게 됐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오월학살 주범들에게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며 "전두환의 범죄행위를 명명백백히 밝혀 역사의 정의를 바로세워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전두환씨는 23일 오전 8시45분쯤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 화장실에서 쓰러졌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돼 신촌세브란스 병원으로 이송됐다.

발견 당시 전씨는 심정지 상태였고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그는 최근 혈액암 일종의 '다발성 골수종'을 앓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