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와 다른 전두환 사망…정치권 "조문 안 해" 극과 극 반응
노태우와 다른 전두환 사망…정치권 "조문 안 해" 극과 극 반응
  • JBC뉴스
  • 승인 2021.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사망했다. 향년 90세. 지병을 앓아온 전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40분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숨졌다. 전 전 대통령은 자택 내에서 쓰러져 오전 8시55분께 경찰과 소방에 신고됐으며 경찰은 오전 9시12분께 사망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2021.11.23/뉴스1@News1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이준성 기자 = 여권을 중심으로 정치권은 23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망을 두고 애도보다 전 전 대통령의 과거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앞세우고 있다.

추징금을 완납하고 자녀를 통해 사과의 뜻을 거듭 표명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사망 당시와는 온도 차가 뚜렷하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이날 첫 대선 공약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전두환씨는 명백하게 확인된 것처럼 내란 학살 사건 주범"이라며 "이 중대 범죄 행위를 인정하지도 않았다. 참으로 아쉽게 생각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하 수백명의 사람을 살상했던, 자신의 사적 욕망을 위해서 국가권력을 찬탈했던,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에 대해 마지막 순간까지도 국민께 반성하고 사과하지 않았다"며 "아직도 여전히 미완 상태인 광주 5·18 민주화 운동의 진상이 드러날 수 있도록, 당시 사건 관련자들의 양심선언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문 계획에 대해선 "현재 상태로는 아직 조문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고도 말했다.

전 전 대통령을 '전두환씨'라고 거론한 이 후보는 지난달 26일 노태우 전 대통령 사망 소식에는 "노 전 대통령은 우리 현대사에 빛과 그늘을 함께 남겼다. 고인의 자녀가 5·18영령께 여러 차례 사과하고 참배한 것은 평가받을 일"이라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하기도 했다.

민주당 역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명암을 동시에 조명한 것과 달리 전 전 대통령이 과거에 대해 참회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아쉬움을 표했다.

고용진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전 전 대통령에 대해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도 "아쉽게도 고인은 진정한 사과와 참회를 거부하고 떠났다. 참으로 아쉽다"고 말했다.

앞서 배포한 서면 자료에는 '애도를 표한다'는 표현이 있었지만 실제 브리핑 현장에선 이를 삭제했다.

앞서 노 전 대통령 사망에 대해선 "영면을 기원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그의 마지막은 여전히 역사적 심판을 부정하며 사죄와 추징금 환수를 거부한 전두환씨의 행보와 다르다"(이용빈 대변인)라고 했었다.

송영길 대표 역시 조문 여부를 결론 내리지 못하고 있다.그는 앞서 노 전 대통령 딸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에게 직접 전화로 조의를 표하고 조문 의사를 곧바로 밝혔다.

범진보인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전 전 대통령의 사망에 "역사를 인식한다면 국가장 얘기는 감히 입에 올리지 않기를 바란다. 성찰 없는 죽음은 그조차 유죄"라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노 전 대통령 사망 당시 "전두환과 함께 12·12 군사 쿠데타를 주도하며 내란죄를 범한 큰 오점이 있는 분이지만 마지막 떠나는 길인 만큼 예우를 갖추고자 한다"고 했었다.

전 전 대통령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를지 여부를 두고서도 정치권의 반응은 노 전 대통령 때와 달랐다.

민주당은 "(전씨는) 국립묘지법에따라서 국가장도 안되고 국립묘지 안장도 안된다"며 "노 전 대통령은 현행법이 분명치 않아서 국무회의 의결 통해서 국가장을 한 것은 나름 역사에 대한 참회와 반성이 있어서 그랬지만 전씨는 그런 것 없이 떠났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도 "역사를 인식한다면 국가장 얘기는 감히 입에 올리지 않기를 바란다"며 "성찰 없는 죽음은 그조차 유죄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