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하는 꼴 보니 내가 먼저 떠나는 것…안 맞으면 헤어질 수밖에"
김종인 "하는 꼴 보니 내가 먼저 떠나는 것…안 맞으면 헤어질 수밖에"
  • 뉴스1
  • 승인 2022.0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나서고 있다. 2022.1.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김일창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5일 "하는 꼴을 보니 내가 먼저 떠나는 것"이라며 총괄선대위원장 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해촉은 무슨 해촉인가. 뜻이 안 맞으면 헤어질 수밖에 없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마련한 선대위 개편안에서 자신이 배제된 것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쿠데타'니, '상왕'이니 그런 말을 하고 다닌 사람들 때문"이라고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후보 측 핵심 관계자)을 겨냥했다.

김 위원장은 "자기들끼리 알아서 할 것"이라며 "나는 이제 일상으로 돌아간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또 "내가 (스스로) 그만두는 것이고 억지로 끌려가다시피 해서 총괄선대위원장도 맡은 것인데 미련이 없다"고 말했다.